뉴스 > 국제

김정은 "날 죽이려 했지" 폼페이오 "응 여전히"…첫 대면 일화 공개

기사입력 2023-01-18 08:24 l 최종수정 2023-01-18 08:27
폭스뉴스, 24일 출간 예정인 폼페이오 회고록 발췌본 입수해 보도
2018년 3월 비밀리에 북한 방문했을 당시 에피소드 포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 사진 = 폼페이오 전 장관 트위터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 사진 = 폼페이오 전 장관 트위터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첫 대면했을 당시 암살을 주제로 농담한 일화가 공개됐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한 치도 물러서지 말라, 내가 사랑하는 미국을 위한 싸움(Never Give an Inch: Fighting for the America I Love)'라는 제목의 회고록에서 이와 관련한 일화를 적었다고 폭스뉴스가 17일(현지시각) 보도했습니다.

폭스뉴스는 24일 발간될 예정인 회고록 발췌본 일부를 입수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폼페이오 전 장관은 중앙정보국(CIA) 국장이었던 2018년 3월 자신이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비밀 방북했던 때를 발췌록에 기술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내가 계획했던 부활절 주말이 아니었다. 내 비밀 임무는 2018년 3월 30일 부활절에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떠나면서 시작됐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내 목적지는 북한 평양"이라며 "나는 지구상에서 가장 어두운 곳 중 한 곳으로 가서 그 곳에서 가장 어두운 주민인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고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의 당시 임무는 극소수에게만 알려진 완전한 비밀이었다고 합니다.

그는 김 위원장을 처음 대면한 순간에 대해 "이 작고, 땀에 젖은 사악한 남자는 대규모 학살범으로부터 기대할 수 있는 모든 매력으로 서먹한 분위기를 깨려고 시도했다"고 묘사했습니다.

이어 "(김정은은) '국장, 나는 당신이 직접 나타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당신은 그동안 나를 암살하려 노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김정은의 '암살' 발언에 대해 "나와 우리팀은 이 순간을 위해 준비했지만, 암살에 대한 조크(joke)는 '예상 인사말 목록'에 없었다"면서 "그러나 내가 CIA 국장이었기 때문인지 그의 재치 있는 농담이 이해가 됐다"고 했습니다.

그는 "나는 스스로 약간의 유머에 기대기로 결정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나는 여전히 당신을 죽이려고 한다"고 답했다고 적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폼페이오 전 장관의 발언을 듣고 여전히 웃고 있었다고 합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은) 내가 농담을 했다고 확신하는 것 같았다"고 회고했습니다.

당시 폼페이오 전 장관은 김 위원장과 1시간 이상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집니다.

지난 2018년 6월 미국의 일부 언론들은 폼페이오 전 보좌관의 말을 인용해 폼페이오 전 장관의 방북 당시 김 위원장과 미국 정보기관의 암살 계획을 놓고 농담을 주고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습니다.

당시 미 언론들은 김 위원장이 폼페이오 전 장관을 만나자마자 "미국 정보기관이 자신을 암살하려고 한 걸 알고 있다"면서 폼페이오 당시 CIA 국장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폼페이오 국장도 "아직도 당신을 죽이려고 한다"고 농담을 해 두 사람이 함께 웃음을 터뜨렸다고 전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