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잠적한 직원 찾아와”...야구방망이로 ‘12시간 감금·폭행’한 대표, 왜?

기사입력 2023-03-22 15:03 l 최종수정 2023-03-22 15:13
회삿돈 들고 잠적한 직원 찾으며 지인 감금
대표 일당, 갈취 금액만 100억원·폭행 수십건

사진=MBN
↑ 사진=MBN


회삿돈을 갖고 잠적한 직원을 찾기 위해 12시간 동안 감금하고 폭행했던 회사 대표 일당이 사실상 '조직폭력'까지 일삼아 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난해 2월 코인 회사 대표 김 씨는 회삿돈을 갖고 잠적한 직원을 찾기 위해 직원의 지인 2명을 감금하고 폭행했습니다.

김 씨 일당은 알루미늄 방망이로 피해자들의 엉덩이를 때리거나 손으로 뺨 등을 폭행했습니다. 이들은 "(훔친 직원을) 못 찾으면 살아서 돌아가지 못한다", "손가락을 자르겠다"라고 하는 등 협박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피해자 1명이 감금당한 건물에서 400m가량 떨어져 있는 파출소로 도망치면서 폭행은 끝이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잠적했다는 직원은 사실 김 씨의 협박에 시달려 도망친 또 다른 업체 대표였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 씨 일당은 그를 상대로 강제로 차용증을 쓰게 하고, 돈을 주지 않으면 가족을 건드리겠다고도 협박했습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 씨 일당이 뜯어낸 금액만 100억원에 이르고, 저지른 폭행도 수십 건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러한 조직폭력에 가담

한 이들이 15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공범이 더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 씨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주범 5명은 상습공갈 등 혐의로 구속된 상태입니다. 경찰은 추가로 주범 1명을 검거했으며, 공범 4명도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가은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imke3998@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