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황장엽 암살조' 징역 15년 구형

기사입력 2010-06-23 17:05 l 최종수정 2010-06-23 20:06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살해 지령을 받고 남파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북한 공작원 김 모 씨와 동 모 씨에게 각각 징역 15년과 자격정지 15년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오늘(23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번 구형은 대한민국이 개인에게 내리는 것이 아니라, 계획했던 범행과 북한 공작조직에 대한 엄중한 경고"라면서 이 같이 구형했습니다.
이어 "황 전 비서의 암살 계획이 실행됐다면 우리나라 자유민주체제의 취약성을 보여주는 사건이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인민무력부 정찰총국 소속 공작원인 김씨 등은 황 전 비서를 살해하라는 김영철 정찰 총국장의 지시에 따라 탈북자를 가장해 올해 1월 우리나라에 들어왔지만, 심사 과정에서 가짜 신분이 들통났습니다.

[ 정주영 / jaljalaram@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