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최철국 의원 항소심도 의원직 상실형

기사입력 2010-06-24 11:15 l 최종수정 2010-06-24 11:15

서울고등법원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최철국 민주당 의원에게 1심과 같이 벌금 7백만 원과 추징금 5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돈을 줬다는 박 전 회장 진술에 신빙성이 있고, 여러 사정을 종합할 때 최 의원이 돈을 받은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최 의원은 18대 총선을 앞둔 2008년 초 박 전 회장 지시를 받은 정승영 정산개발 사장으로부터 5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정주영 / jaljalaram@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