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물 수년째 방치…도난 말썽

기사입력 2010-07-07 16:35 l 최종수정 2010-07-07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무오사화를 일으켰던 무령군 유자광의 묘지로 추정되는 곳에서 발견된 유물들이 수년째 방치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훼손되고 도난까지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말썽입니다.
전북방송 김남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최근 남원시 향토박물관 내에 비치된 문인석과 문관석들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조선 연산군 때 무오사화를 일으켰던 무령군 유자광의 묘지로 추정되는 곳에서 지난해 9월과 11월 사이 옮겨진 유물들입니다.

하지만, 최근 향토박물관이 예산을 들여 사들이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이 유물들은 지난 2006년 이전에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일부에서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유물 최초 발견자
- "지금 박물관에 소장된 학돌은 제가 발견했습니다. 이런 것을 가져다 박물관에 기증한다는 것은 자랑스러운 일이고 그 뒤에와서 보니까 문관석이랑 이런 것을 가져다가 돈을 받았다는 것은…."

더욱이 이 유물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유물 일부분 마다 ‘柳’ 자란 문구가 적혀 있는 낙인들이 찍혀있습니다.

유물을 기증한 유씨 종손들이 유물이 발견된 후 문관석 2기 등 일부 유물이 도난당하면서 이를 막으려고 새긴 것들입니다.

이처럼 유물이 발견된 후 수년째 방치되면서 도난당하고 훼손까지 되면서 책임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현행법상 유물이 발견될 때 7일 이내에 문화재청에 신고해야 하지만 세간에 알려질 경우
도난될 가능성이 커 수년째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 유물을 발견한 단체의 설명입니다.

▶ 스탠딩 : 김남호 / JBC 기자
- "선조들의 소중한 문화재들이 발견된 후 수년째 방치되면서 훼손은 물론 도난까지 당하고 있어 보존책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JBC뉴스 김남호입니다."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정영학 육성 첫 공개…"대장동 개발구역 지정" 언급
  • [단독] "황무성, 사직서 쓰고 재신임 받으라"…녹음파일 입수
  • "결혼·장례 자금 대출 한도 예외"…내일 가계부채 대책 발표
  • 법원 공무원도 '포주'였다…8,800여 차례 성매매 알선
  • 이재명, '소시오패스'에 분노하더니…일반인에게 "정신병자 같다"
  • [영상] "이런 경우는 처음"…아이 친 택시에 부모가 건넨 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