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물 수년째 방치…도난 말썽

기사입력 2010-07-07 16:35 l 최종수정 2010-07-07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무오사화를 일으켰던 무령군 유자광의 묘지로 추정되는 곳에서 발견된 유물들이 수년째 방치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훼손되고 도난까지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말썽입니다.
전북방송 김남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최근 남원시 향토박물관 내에 비치된 문인석과 문관석들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조선 연산군 때 무오사화를 일으켰던 무령군 유자광의 묘지로 추정되는 곳에서 지난해 9월과 11월 사이 옮겨진 유물들입니다.

하지만, 최근 향토박물관이 예산을 들여 사들이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이 유물들은 지난 2006년 이전에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일부에서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유물 최초 발견자
- "지금 박물관에 소장된 학돌은 제가 발견했습니다. 이런 것을 가져다 박물관에 기증한다는 것은 자랑스러운 일이고 그 뒤에와서 보니까 문관석이랑 이런 것을 가져다가 돈을 받았다는 것은…."

더욱이 이 유물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유물 일부분 마다 ‘柳’ 자란 문구가 적혀 있는 낙인들이 찍혀있습니다.

유물을 기증한 유씨 종손들이 유물이 발견된 후 문관석 2기 등 일부 유물이 도난당하면서 이를 막으려고 새긴 것들입니다.

이처럼 유물이 발견된 후 수년째 방치되면서 도난당하고 훼손까지 되면서 책임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현행법상 유물이 발견될 때 7일 이내에 문화재청에 신고해야 하지만 세간에 알려질 경우
도난될 가능성이 커 수년째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 유물을 발견한 단체의 설명입니다.

▶ 스탠딩 : 김남호 / JBC 기자
- "선조들의 소중한 문화재들이 발견된 후 수년째 방치되면서 훼손은 물론 도난까지 당하고 있어 보존책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JBC뉴스 김남호입니다."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대장동 전담수사팀 불협화음?…'부실 압수수색' 뒷말도
  • 이종배 "이재명, 대장동 공문에 10차례 서명"…이재명 측 "당연한 절차"
  • 커지는 '심석희 경기' 논란…고의충돌 등 의혹 본격 조사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