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강팀 연파' 러시앤캐시 "얕보다간 다쳐!"

기사입력 2012-12-28 01:45 l 최종수정 2012-12-28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토요일 리그 1위 삼성화재를 꺾었던 러시앤캐시가 어제는 2위 현대캐피탈도 물리쳤습니다.
꼴찌 후보로 불리던 러시앤캐시 돌풍의 원동력은 뭘까요.
전광열 기자입니다.


【 기자 】
개막과 함께 8연패에 빠지자 '그러면 그렇지'하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승점자판기'란 조롱.

러시앤캐시 김호철 감독은 묵묵히 선수들의 기본기부터 다시 다졌습니다.

개막 직전까지 팀이 파행을 겪었던 만큼 선수들의 몸 상태와 경기력을 본 궤도에 올려놓는다면 부진에서 빠져나올 것으로 자신했습니다.

비시즌 기간 불었던 선수들의 체중이 평균 7~8kg씩 빠지자 경기력이 살아났습니다.

▶ 인터뷰 : 신영석 / 러시앤캐시
- "저희가 감독님 말씀대로만 하면 되는구나, 그걸 많이 느끼고 있기 때문에 후반기에는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지난 8일 KEPCO를 꺾고 올 시즌 첫 승리를 신고한 데 이어 대한항공·삼성화재·현대캐피탈을 차례로 꺾으며 V리그를 흔들었습니다.

어제(21일) 현대캐피탈전 3대 2 승리는 확 달라진 러시앤캐시의 힘을 제대로 뽐낸 결과였습니다.

철벽같은 블로킹, '무늬만 용병'이란 시즌 초의 혹평을 날려버린 영국 출신 다미의 맹활약, 젊은 선수들의 넘치는 패기.

▶ 스탠딩 : 전광열 / 기자
-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러시앤캐시 김호철 감독은 들러리 노릇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감독과 선수들은 코트 위에서 그 약속을 지키고 있습니다. MBN뉴스 전광열입니다."

영상취재 : 최선명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MBC 기자 인신공격?... '좌표 찍기'로 사이버테러 피해 속출
  • [속보] NSC 상임위 개최…"北 도발집중 행태에 개탄"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먹던 물 팔아요” 개그맨 방주호·임성욱, 아이브 성희롱 논란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