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위버, 복귀전에서 6이닝 7K 1실점 위력투

기사입력 2013-05-30 13:16 l 최종수정 2013-05-30 1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김재호 특파원] LA앤젤스의 선발 투수 제러드 위버가 복귀전에서 위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위버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앤젤 스타디움에서 열린 LA다저스와의 ‘프리웨이 시리즈’ 3차전에 선발 등판, 6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위버는 지난 4월 9일 텍사스와의 원정 경기 도중 타구에 왼쪽 팔꿈치를 맞아 골절상을 입었다. 그가 전열에서 이탈한 이후 앤젤스는 약 1억 4216만 달러(약 1590억 원)의 연봉 총액에도 불구하고 지구 선두 경쟁에서 밀려나고 말았다.
위버의 복귀는 이날 경기 최고의 관심사였다. 앤젤스 전담 방송사인 ‘폭스 웨스트’는 경기 시작 전부터 위버의 과거 활약 모습을 보여주며 분위기를 띄웠다. 위버는 위력적인 투구와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이 기대에 부응했다. 패스트볼은 최고 구속이 91마일로 빠른 편은 아니었지만, 움직임이 좋은 투심 패스트볼로 공략에 성공했다.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를 적절히 섞어가며 위력을 더했다.
그동안의 아쉬움을 만회하려는 듯 위버는 1회부터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선두 타자 칼 크로포드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은 것을 시작으로 4회까지 삼진 3개, 땅볼 3개, 뜬공 6개로 막았다. 그 사이 1루를 밟은 다저스 타자는 한 명도 없었다.
퍼펙트 행진은 5회 깨졌다. 선두 타자 안드레 이디어에게 오른쪽 담장 바로 맞추는 2루타를 허용했다. 맷 켐프, 스캇 반 슬라이크를 연거푸 삼진으로 잡았지만, 스킵 슈마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실점했다. 이후 A.J. 엘리스, 루이스 크루즈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2사 만루 위기에 몰렸지만, 크로포드를 땅볼로 잡으며 위기를 넘겼다.
위버는 6회에도 아드리안 곤잘레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이디어와 켐프 두 중심 타자들을 상대로 뜬공과 삼진을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위버는 팀이 3-1로 앞선 7회 케빈 젭슨에게 마운드를 넘기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한편, 다저스의 선발 투수 크리스 카푸아노는 5 2/3이닝 6피안타(1피홈런) 3실점 4볼넷 2탈삼진을 기록했다. 앤젤스 타선을 상대로 4회까지 1실점으로 막았던 카푸아노는 팀이 1-1로 맞선 5회 마크 트럼보에게 2점 홈런을 허용하며 패전 위기에 몰렸다.
[greatnem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청와대 영빈관에서 첫 국빈만찬…"베트남과 사돈 관계"
  • [속보] 신규 확진 7만 7,604명…위중증 443명·사망 24명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세계 최강의 벽은 높았다…축구대표팀, 8강 좌절
  • 칠레 비야리카 화산서 '불기둥'…폭발 징후에 긴장
  • [카타르] 벤투, 재계약 안 한다…"한국 선수들 이끌어 자랑스러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