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병현, 5회 무사 만루서 드러낸 존재감

기사입력 2013-06-05 2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목동) 전성민 기자] 김병현(넥센 히어로즈)이 무사 만루에서 삼성 라이온즈 클린업 트리오를 상대로 한 점도 허용하지 않으며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김병현은 5일 목동 삼성전에서 선발 투수로 나서 5이닝 4피안타(1피홈런) 4볼넷 5탈삼진 2실점(2자책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81개. 직구(47개), 슬라이더(16개), 커브(9개), 체인지업(5개)을 섞어 던졌다. 최고 구속은 143km.
김병현은 2-3으로 앞선 6회 송신영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2회 1사 1루에서 박석민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하기는 했지만 나머지 4이닝을 실점 없이 막아냈다.
특히 5회 무사 만루 위기를 벗어나는 투구가 인상적이었다. 5회 선두 타자 김상수에게 볼넷을 내준 김병현은 정형식의 희생 번트를 잡아 2루로 던지다 실책을 범했다. 이어 박한이에게 볼넷을 내주며 무사 만루 위기에 놓였다.
위기에서 김병현은 자신의 진가를 드러냈다. 삼성이 자랑하는 좌타자 3명을 모두 돌려세웠다. 이승엽을 상대로 2볼2스트라이크에서 몸 쪽 변화구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유도해냈다.
이어 김병현은 최형우를 맞아 1볼2스트라이크에서 낮게 떨어지는 변화구를 던져 또 한 번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목동구장을 가득 메운 팬들은 김병현을 환호하며 힘을 불어넣었다.
김병현은 5번 채태인을 상대로 직구의 위력을 선보였다. 첫 번째 직구로 스트라이크, 두 번째 직구로 파울을 유도한 김병현은 3구 만에 유격수 땅볼을 솎아냈다.
5이닝 2실점. 선발 투수로서 최고의 성적은 아니었지만 ‘천적’ 삼성을 상대로 거둔 성적임을 감안했을 때 의미가 있었다.
김병현은 지난 시즌 삼성전 2경기에 나서 1패 평균자책점 6.35로 부진했고 지난 4월13일 삼성전에 등판해 5이닝 9피안타(2피홈런) 2볼넷 7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7실점은 한국프로야구에서 기록한 개인 최다 실점이다.
경기 전 염경엽 감독은 “투수 코치와 김병현이 왜 삼성전에 약했는지에 대해 많이 이야기를 나눴다. 좌타자를 어떻게 잡느냐가 관건이다”고 설명했다.
김병현은 5회 삼성 클린업 트리오를 상대로 위력적인 투구를 하며 앞으로의 맞대결에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됐다.

[ball@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민재가 지키고 황희찬이 넣는다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