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아스날 잔류한 박주영, 1군 등록…등번호 30번

기사입력 2013-09-05 0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여름 이적시장에서 새 둥지를 찾지 못한 박주영(28)이 아스날 1군 스쿼트에 이름을 올렸다.
5일(한국시간) 현재 아스날의 공식 홈페이지의 1군 선수단 페이지에는 박주영의 이름이 당당히 올라와 있다. 박주영은 등번호 30번과 함께 7명의 공격수 가운데 1명으로 포함돼 있다.
당초 박주영은 아스날의 1군 명단에 빠져 있었다. 전력 외 선수로 분류돼 박주영의 이름은 없었다. 그러나 박주영이 유럽 이적시장 막바지까지 생테티엔, 스타드 렌, 로리앙 등 새로운 팀을 찾는데 실패했고, 결국 아스날로 잔류했다.
박주영은 2013-14즌 아스날 1군에 이름을 올렸다. 등번호는 30번이다. 사진=아스날 공식 홈페이지 캡쳐
박주영은 2013-14즌 아스날 1군에 이름을 올렸다. 등번호는 30번이다. 사진=아스날 공식 홈페이지 캡쳐
아스날은 일단 박주영을 1군 멤버로 분류했지만, 출전 기회

를 얼마나 부여할 지는 미지수다. 박주영은 2011년 아스날 입단 이래, 프리미어리그 출전은 1차례에 그쳤다. 아스날 소속으로 6경기에 출전해 1골 밖에 넣지 못했다.
한편, 이적시장 마감 직전 아스날행을 확정한 메수트 외질은 등번호 11번을 부여받았다. 골키퍼 에밀리아노 비비아노는 등번호 13번을 받았다.
[rok1954@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서해 피격' 서훈,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증거 인멸 염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내일 날씨, 또 '강추위'...아침 최저 -12도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