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PO 2차전] 이종욱 “1번타자 부담감+책임감 느끼지만 편하게 즐길 것”

기사입력 2013-10-17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임성윤 기자] 두산의 1번타자 이종욱이 기대에 대한 부담감을 밝히면서도 편한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이종욱은 17일 잠실구장에서 펼쳐지는 LG와의 2013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2차전에 앞서 “팀이 패배하면 나 때문에 진 것 같은 부담감이 있었다”하지만 “어차피 해야하는 것이니 즐기려고 하고 있다”는 속내를 털어 놨다.
이종욱은 전날 펼쳐진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5타수 2안타 2득점을 기록,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특히 1회초 첫타석에서 터뜨린 3루타는 선취득점으로 이어져 기선제압의 효과를 보였고 7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기록한 안타는 후속타선의 도움과 상대 실책을 틈탄 홈인으로 팽팽했던 경기의 흐름을 두산쪽으로 돌리는 역할을 했다.
두산 이종욱이 17일 LG와의 PO 2차전에 앞서 "1번타순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이 있지만 편하게 마음먹고 즐기려 한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두산 이종욱이 17일 LG와의 PO 2차전에 앞서 "1번타순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이 있지만 편하게 마음먹고 즐기려 한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하지만 준플레이오프까지 이종욱은 극심한 타격 슬럼프에 시달렸다. 이종욱은 “준플레이에서 너무 못해 게임이 풀리지 않는 것 같았다”며 “내가 살아나면 두산이 무서운 팀이라는 언론 보도도 있어 패배 때는 나 때문에 진 것 같은 부담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시즌 막판 2등을 노리다가 4위에 그치며 몸이 쳐지더라는 고민도 털어 놨다. “이겨도 또 다른 상대가 있다는 생각이 몸을 무겁게 만든 것 같다”면서도 “하지만 막상 이기니 몸이 가벼워진 듯 하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전했다.
더불어 “큰 게임은 감각이 중요한 것 같지 않다. 빗맞든 실책이든 어쨌든 루상에 나가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번트 빈도가 줄어든 것도 타격

타이밍이 늦어지고 정작 중요한 승부처에서 치지를 못하기 때문이었다. 그럴 바엔 차라리 치고 나간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하고 있다”는 각오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2차전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서는 “퀵모션이 좋은 리즈의 견제를 뚫는 건이 관건”이라는 생각을 전해 여전히 적극적인 베이스러닝을 펼칠 것임을 밝혔다.
[lsyoon@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美고등학교 흑인학생들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 놀이…'경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