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미네소타, 필 휴즈와 3년 254억원에 계약

기사입력 2013-12-01 13:40 l 최종수정 2013-12-01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원익 기자] 선발진 보강에 열을 올리고 있는 미네소타 트윈스가 필 휴즈와 계약을 맺었다.
미네소타 지역지 스타 트리뷴은 1일(한국시간) “전 뉴욕 양키스의 투수 필 휴즈와 3년 2400만달러(254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조만간 메디컬테스트가 통과되면 계약은 마무리 될 예정이다.
올 겨울 이적시장 최대 과제로 선발진 보강을 천명한 미네소타는 앞서 놀라스코와 4년간 4900만달러의 계약을 맺은 데 이어 두 번째 선발 계약을 맺었다.
2004년 아마추어 드래프트에서 양키스에 1라운드로 지명된 휴즈는 2007년 메이저리그에 데뷔, 7년 동안 182경기에서 56승 50패 평균자책점 4.54를 기록했다. 2013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FA) 자격을 획득했다. 올 시즌은 4승 14패 평균자책점 5.19으로 크게 부진했다.
미네소타 트윈스가 필 휴즈와 3년 계약을 맺었다. 사진=MK스포츠 DB
미네소타 트윈스가 필 휴즈와 3년 계약을 맺었다. 사진=MK스포츠 DB
하지만 휴즈는 양키스에서 2010년 18승 8패, 2012년 16승 13패를 기록하는 등 에이스의 가능성을 선보인 바 있다. 특히 올해 나이가 스물일곱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반등의 가능성도

충분하다.
미네소타는 2013시즌 선발진이 39승 74패 평균자책점 5.26에 그치며 극도로 부진했다. 이 때문에 윤석민, 브론슨 아로요, 다나카 마사히로를 포함한 올 겨울 영입 가능한 많은 선발 투수에게 관심을 보였다.
두 명의 선발 투수가 보강된 가운데 향후 윤석민과의 계약 진행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되는 대목이다.
[on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대장동 전담수사팀 불협화음?…'부실 압수수색' 뒷말도
  • 미군 철수 후 '최악의 날'…아프간 자폭테러로 47명 숨져
  • [뉴스추적] '불꽃' 튀는 첫 맞수토론…숨은 전략은?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