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대승 박항서 감독 “교만하지 않고 2차전 준비할 것”

기사입력 2013-12-04 2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상주) 임성일 기자] 상주상무가 3일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4-1 완승을 거뒀다. 이상협이 ‘미친 양발’로 2골을 터뜨렸고 이승현과 이상호가 박자를 맞췄다. 후반 추가시간에 1골을 내준 것을 제외한다면 완벽했던 상주의 승리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쉽지 않은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투혼을 발휘해줬다. 승격이라는 꿈을 위해서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면서 “추가시간 실점만 제외한다면 내용도 결과도 모두 만족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상주상무가 PO 1차전에서 강원FC를 4-1로 대파했다. 박항서 상주 감독은 교만하지 않은 채 2차전을 준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상주)= 한희재 기자
상주상무가 PO 1차전에서 강원FC를 4-1로 대파했다. 박항서 상주 감독은 교만하지 않은 채 2차전을 준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상주)= 한희재 기자
생각보다 큰 스코어로 희비가 엇갈렸다. 강원FC 김용갑 감독의 “상주상무의 비디오를 분석한 결과 장점도 있으나 확연한 단점도 발견했다. 1차전에 승부를 걸겠다”던 경기 전 자신감을 생각하면 더더욱 큰 점수차 승리다.
이에 박항서 감독은 “상대 감독은 인정하지 않겠으나, 우리의 공격력은 충분히 상대 수비를 뚫어낼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4골이란 분명 운도 따랐으나 우리 선수들이 잘해준 결과”라면서 “오늘의 타깃맨은 하태균이 아니라 이근호 김동찬 이상호라고 주문했다. 이들에게 공이 투입되는 상황에서 상대 수비라인이 자주 무너졌다. 전체적으로 선수들의 활약에 만족한다”는 말로 계획대로 경기가 진행됐다는 뜻을 전했다.
이제 상주는 3점차 승리를 안고 오는 7일 강릉에서 열리는 2차전을 준비하게 됐다. 심리적으로 넉넉

한 여유가 생길 수 있는 격차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교만하지 않겠다는 자세를 전했다.
박 감독은 “축구는 결국 마지막 결과로 말하는 것이다. 교만하지 않게 2차전을 준비하겠다”면서 “염려했던 중앙수비수가 오늘 120% 활약을 해줬다. 2차전도 적극적으로, 공격 위주의 형태로 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lastuncl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 패배…8강 진출 좌절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