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채프먼 “선발 전환? 나는 마무리 투수다”

기사입력 2013-12-08 12:01 l 최종수정 2013-12-08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전성민 기자] 신시내티 레즈 투수 아롤디스 채프먼(25)이 자신의 보직에 대해 입을 열었다.
채프먼은 8일(한국시간) 신시내티 인콰이어러를 통해 “매년 반복되는 선발 전환 논란이 지겹다. 나의 머릿속에는 경기를 마무리하는 것만 들어있다”고 말했다.
채프먼의 보직은 오프 시즌마다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채프먼 자신은 마무리를 선호하는 반면 월트 자케티 신시내티 단장은 선발로 뛰어주기를 바라고 있다.
채프먼이 보직에 대한 자신의 확실한 입장을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채프먼이 보직에 대한 자신의 확실한 입장을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매년 변화의 시도가 있었다. 채프먼은 지난 2년 간 스프링캠프에서 선발로 훈련을 했지만 결국 시즌에는 마무리 투수 역할을 했다.
지난 4년 동안 투수 코치로 채프먼을 지도한 브라이언 프라이스 신시내티 감독은 채프먼이 마무리 투수 역할을 해주길 바라고 있다.
프라이스 감독은 “나는 지금까지 채프먼이 팀을 위해 한 것에 만족감을 갖고 있다. 그동안의 역할에 익숙해졌을 것이다. 불펜에서 뛰는 것이 최선일 것이다”고 말했다.
선수도 같은 생각이다. 채프먼은 “매년 오프 시즌마다 마무리 투수로 뛰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 선발은 생각도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2010년 8월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채프먼은 메이저리그에서 205경기를 뛰었지만 아직 한 경기도 선발로 나서지 않았다. 최근 2년간 마무리 투수로 활약했다.
채프먼은 2012 시즌과 2013 시즌 각각 68경기에 출전해 43세이브를 올렸다. 2012 시즌 1.51이었던 평균자책점은 2013시즌 2.54로 다소 상승했다.
[ball@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36.4%-이재명 36.3%…李, '캐스팅보트' 20대서 尹 역전
  • 경실련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 집값 두 배 올라"
  • 이재명, 차별금지법 항의에 "다했죠?"…여영국 "잔인한 천사의 미소"
  • 정부, '중증화율' 계산 착오 인정…"1.6% 가정했는데 2~2.5%"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여성=젖소' 서울우유 광고 논란…"마시고 싶은 마음 싹 사라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