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美 가는 다나카 “러브콜 많을수록 좋다”

기사입력 2013-12-25 14: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소속구단 라쿠텐 골든 이글스의 허락으로 메이저리그 진출 꿈을 이룰 기회를 얻게 된 다나카 마사히로(25)가 심경을 밝혔다.
다나카는 25일 오후 라쿠텐 수뇌부와 면담을 마친 후 “메이저리그 진출을 용인해준 구단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미국과 일본 프로야구는 최대 상한선을 2000만달러로 하는 새로운 포스팅 시스템을 최종 승인했다.
이에 라쿠텐이 불만을 표출하면서 다나카의 메이저리그 진출 여부를 놓고 고심하면서 답보 상태에 빠졌다. 라쿠텐이 다나카를 잔류시킬지 모른다는 말도 돌았다.
하지만 라쿠텐은 다나카의 꿈을 실현시켜주기로 했다. 이날 면담을 갖고 다나카의 메이저리그 진출을 허락했다.
다나카 마사히로가 메이저리그 진출 꿈을 이루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 다나카 마사히로가 메이저리그 진출 꿈을 이루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다나카는 “(라쿠텐의 결정을 기다리기까지)불안하지 않았다. 지난 7년간 라쿠텐 팬들의 응원에 의지해왔다. 라쿠텐에서 한 일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 그리고 이를 밑바탕으로 앞으로 다시 한걸음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
다나카의 메이저리그행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가운데 절반인 15개 구단이 다나카 영입 경쟁에 뛰어들 것이라는 미국 현지 보도가 나올 정도로 시장 수요가 크다.
다나카는 이에 대해 “내게 관심을 갖는 구단이 많을수록 나로선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진다”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rok1954@maeky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제주·인천도 이재명 '압승'…최고위원도 '이재명계' 약진
  • 한동훈, 2년 만에 휴대전화 돌려받아…무혐의 처분 뒤 반환
  • 모습 감춘 박순애 장관 '경질론 솔솔'…내일 경찰청장 청문회
  • 중국 군함, 대만해역 초근접…대만, 포 사격 훈련 맞불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골프 접대' 이영진 징계 못 해…공수처 고발 예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