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2014년 시작 목표는 10승 부터

기사입력 2014-01-10 15:44 l 최종수정 2014-01-10 15:47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공항)임성윤 기자]‘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LA다저스)이 2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를 다짐했다.
류현진은 1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했다. 지난 해보다 2주 가량빠른 시즌 준비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에는 한국에서 정리 시간이 길다 보니 몸이 만들어지지 않은 상태였다”며 “부족한 부분을 많이 느껴 출국 일정을 빨리 잡았다. 잘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류현진이 1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 했다. 이자리에서 류현진은 지난해 성적에 대한 만족감과 올 해 성적에 대한 기대감을 동시에 표했다. 사진=한희재 기자
↑ 류현진이 1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 했다. 이자리에서 류현진은 지난해 성적에 대한 만족감과 올 해 성적에 대한 기대감을 동시에 표했다. 사진=한희재 기자
지난해 10월 말 귀국한 류현진은 국내에서 각종 시상식과 자선행사, 광고 촬영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한 뒤 휴식을 취해 왔다. 메이저리그 두 번째 시즌을 위해 출국한 류현진은 “한국에서 70일 정도 머문 것 같은데 스케줄이 많아 힘든 점은 있었다”면서도 “즐겁게 재밌게 지낸 것 같다”는 소회를 밝혔다.
이어 올 시즌 각오에 대해서는 “작년처럼 좋은 모습을 보여드고 싶다”며 “로테이션을 지키면서 시즌 끝까지 부상없이 마운드를 지키고 싶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지난 해 14승8패 평균자책점 3.00이라는 성적을 올려 LA다저스는 물론 메이저리그에서도 출중한 기량을 인정 받았다. 때문에 올 시즌에 대한 기대 역시 높게 받고 있다. 류현진은 “2점대 방어율에 대한 기대는 당연하다. 하지만 3.00이라는 성적도 첫 해 치고는 만족스럽다”며 “지난 해와 같이 컨디션을 유지 한다면 성적은 따라 올 것이라 생각한다”는 긍정적인 전망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15승에 대한 기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아직 구체적인 승수를 거론하기엔 이른 감이 있다”고 입을 뗀 류현진은 “두자릿 수 승리가 목표인 만큼 10승을 먼저 달성하려고 한다. 15승에 대해서는 그 이후에 생각 할 것”이라며 “하지만 초반 첫 경기부터 승리를 올릴 수 있도록 하겠

다. 시범경기부터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는 각오를 함께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선발 로테이션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류현진은 “로테이션 순서는 중요하지 않다. 작년에도 5선발 안에 포함되면 된다고 생각했었다”면서도 “선수들과 함께 뭉쳐 올 해는 하지 못했던 월드시리즈 우승을 달성하고 싶다”는 바람을 감추지 않았다.
[lsyoon@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