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연아 ‘아! 짜다’ 발언?…박한점수 도마 위

기사입력 2014-02-20 14:25 l 최종수정 2014-02-20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피겨여왕’ 김연아가 쇼트프로그램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다소 박한 점수가 문제시 됐다.
김연아는 20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다.
김연아는 기술점수(TES) 39.03점 예술점수(PCS) 35.89점을 받아 합계 74.92점을 획득해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김연아 짜다 동영상, 김연아가 상대적을 박한 점수를 받아 편파판정 의문이 제기됐다. 사진= 해당 방송 캡처
↑ 김연아 짜다 동영상, 김연아가 상대적을 박한 점수를 받아 편파판정 의문이 제기됐다. 사진= 해당 방송 캡처
그러나 경기 후 심판진들의 점수가 다소 박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경기를 지켜 본 시청자들 역시 김연아의 점수에 대해 의문을 품은 가운데 김연아가 경기를 끝낸 뒤 “아! 짜다”라는 혼잣말을 했다면서 관련 화면을 온라인상에 공개하기도 했다.
미국의 NBC와 USA투데이 등의 유력 외신들은 김연아의 연기에는 아무런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지만, 러시아 선수들에게 유독 후한 점수가

주워졌다며 비판을 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연아의 가산점은 상대적으로 적어 논란이 일었다.
김연아는 오는 21일 프리스케이팅을 남겨 놓고 있다. 24명 중 가장 마지막으로 출전해 올림픽 2연패를 노린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 mksports@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