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벨, 통산 5번째 1경기 좌우 타석 홈런

기사입력 2014-04-01 22:48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전성민 기자] 조쉬 벨(LG 트윈스)이 한국프로야구 데뷔 3경기 만에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
1일 잠실 SK전에 4번 3루수로 선발 출장한 벨은 4타수 3안타(2홈런) 4타점을 마크했다.
벨이 좌우 타석을 가리지 않으며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사진(잠실)=옥영화 기자
↑ 벨이 좌우 타석을 가리지 않으며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사진(잠실)=옥영화 기자
벨은 펠릭스 호세(당시 롯데) 최기문(당시 롯데) 서동욱(당시 LG)에 이어 네 번째로 한 경기에서 좌우 타석에 모두 서 홈런을 친 선수가 됐다. 서동욱은 두 차례 기록했다. 통산 5호.
가장 최근 홈런은 2010년 5월12일 청주 한화전서 서동욱이 기록했다. 벨은 마이너리그에서 스위치 홈런을 3번 친 경험을 갖고 있다.
우타석에 선 벨은 3회 1사 2루에서 좌

완 조조 레이예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144km짜리 몸쪽 높게 들어온 커터를 잡아 당겨 좌측 펜스를 넘기는 비거리 115m짜리 홈런으로 연결했다.
이어 9회에는 좌타석에 서 백인식을 상대로 2볼2스트라이크에서 138km짜리 직구를 받아쳐 우측 펜스를 넘기는 비거리 110m짜리 홈런으로 연결했다.
[ball@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