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韓 다승왕 세든, 데뷔전서 15K…日신기록 썼다

기사입력 2014-04-10 07:12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사카) 안준철 기자] 지난해 한국프로야구 SK와이번스에 뛰며 다승왕을 차지했던 좌완 크리스 세든(31·요미우리 자이언츠)이 일본 데뷔전에서 전이닝 탈삼진이라는 일본 프로야구 80년 역사상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세든은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히로시마 도요카프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8⅔이닝 6피안타 1볼넷 15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요미우리의 5-1 승리를 이끌며 승리투수가 됐다.
크리스 세든. 사진=MK스포츠 DB
↑ 크리스 세든. 사진=MK스포츠 DB
이에 일본 언론도 ‘충격의 데뷔’라며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세든이 기록한 15탈삼진은 센트럴리그 한 경기 최다 16탈삼진에 접한 것이고 외국인 투수가 데뷔전에서 전이닝 탈삼진으로 승리투수가 된 것은 사상 처음이다.
또 외국인 투수가 전이닝 탈삼진을 기록한건 사상 6번째. 한 경기 15탈삼진은 지난 2009년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의 스티븐 랜돌프가 그해 9월5일 주니치 드래건스전에서 기록한 이후 5년 만에 나온 것이다.
요미우리에서 뛴 외국인 투수가 전 이닝 탈삼진을 기록한 것도 1938년 빅토르 스타르핀 이후 처음이다. 더불어 요미우리 외국인 투수가 데뷔전에서 승리투수가 된 것은 20

08년 애드리언 번사이드 포함 6번째 기록이다.
경기 후 세든은 "내 개인 최고의 기록일 것이다. 생각한대로 투구가 이뤄줘 기분이 좋다"며 는 소감을 밝혔다. 하라 다쓰노리 요미우리 감독도 "실전에 강한 모습으로 멋지게 데뷔했다. 우리팀에 없는 타입으로 좋은 리듬을 갖고 멋진 투구를 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jcan123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