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볼스테드 호수비…적장 김경문 감독도 박수

기사입력 2014-05-18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나도 모르게 박수를 치고 있었다. 정말 놀라운 수비였다.”
김경문 NC 감독이 18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혀를 내둘렀다. 바로 전날(17일) 207cm로 큰 키를 자랑하는 두산 외국인투수 크리스 볼스테드의 호수비 때문이었다.
17일 잠실 NC전에 선발투수로 나선 볼스테드는 6회초 박민우의 번트 타구를 넘어지면서 잡은 뒤 역모션으로 1루에 송구, 아웃시키는 호수비를 펼쳤다. 이어 2루를 밟은 이상호가 3루수가 베이스를 비운 것을 보고 3루로 달렸으나 1루수 호르헤 칸투의 재빠른 3루 송구로 결국 태그 아웃되고 말았다. 순식간에 2아웃을 만든 것이다.
17일 잠실야구장에서 벌어진 2014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 초 무사 1루에서 두산 선발 볼스테드가 NC 박민우의 타구를 넘어지며 잡아낸 후 1루로 송구...
↑ 17일 잠실야구장에서 벌어진 2014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 초 무사 1루에서 두산 선발 볼스테드가 NC 박민우의 타구를 넘어지며 잡아낸 후 1루로 송구해 병살플레이를 성공시켰다. 볼스테드가 박민우를 아웃시키고 누운 채로 만세를 부르고 있다. 사진(잠실)=김재현 기자
볼스테드는 5회까지 노히트를 기록할 만큼 안정적인 피칭을 이어가고 있었다. 하지만 무리한 수비로 인해 위기를 자초할 뻔했다. 자칫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큰 키에도 불구하고 날렵한 수비솜씨를 뽐내, 2아웃을 이끌어내는 헤피엔딩을 이끌어냈다. 이날 투구 성적표도 7이닝 2실점으로 훌륭했다.
다음날인 18일 두산과의 경기를 치르기 위해 잠실구장에 나타난 김경문 NC 감독은 전날 경기를 떠올리면서 "키 큰 친구(볼스테드)가 그런 수비를 해서 나도 깜짝 놀랐다"라면서 "자칫 잘못하면 무너질 수도 있는데 막아냈다. 상대 투수이지만 잘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날 뼈아픈 2-3으로 패하면서 시즌 첫 3연패에 빠졌지만 김 감독은 “칭찬할 건 칭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 감독은 자기 선수에 대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3루에서 아웃된 이상호에 대해 "나이스 트라

이"라고 칭찬한 것.
김경문 감독은 "(박)민우에겐 치라고 했는데 기습번트를 댔다. 상황상 무조건 안타라 봤는데 볼스테드가 좋은 수비를 했고 이상호는 3루로 뛰는 게 당연한 상황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NC는 테드 웨버를 앞세워 3연패 탈출에 나선다. NC는 전날 2-3으로 패해 시즌 첫 3연패를 당했다.
[jcan123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