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유서근의 생생필드] 골퍼 여러분! ‘그린포크’를 아시나요?

기사입력 2014-07-17 0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유서근 기자] 라운드 도중 프로골퍼의 주머니에는 있고, 아마추어골퍼에게는 없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그린포크(green fork)입니다. 그린 포크란 볼이 그린에 떨어졌을 때 난 볼자국인 피치마크(pitch mark)를 보수하는 것입니다.
정교한 아이언 샷으로 버디 기회를 만든 상황에서 기분 좋게 그린위에 올라갔지만 퍼팅 라이에 피치마크가 군데군데 나 있는 경우를 종종 경험했을 것입니다. 이런 경우 누구에게 하소연도 못하고 그린을 먼저 지나간 골퍼들에게 화풀이할 수밖에 없겠지요.
김형성. 사진=MK스포츠 DB
↑ 김형성. 사진=MK스포츠 DB
TV중계를 통해서든지 직접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의 그린 플레이 모습을 살펴보면 그린에서 볼에 마크하기 전·후에 그린포크로 볼에 의해 상처 입은 그린을 즉 피치마크를 보수하는 것을 목격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자기 자신은 물론 다른 선수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아마추어골퍼는 대부분 캐디 또는 코스관리자에게 떠맡기고 자신이 만든 피치마크를 보수하지 않고 대수롭지 않게 그냥 넘어감니다.
저 역시 얼마 전까지 이런 것이 중요하다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어느 지인의 따끔한 말 한마디에 항상 주머니 속에 그린포크를 넣고 다니며 내가 만든 것뿐만 아니라 주변에 보이는 것까지 보수하곤 합니다.
핸디캡이 높은 골퍼일수록 라운드 전 화려한 의상으로 치장한 채 볼 캡, 화려한 티 꽂이 등 플레이하곤 전혀 상관없는 물건들은 꼼꼼하게 챙기면서도 정작 중요한 그린포크를 주머니 속에 넣지 않습니다.
더 나아가 그린포크가 어떤 물건인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는 골퍼들이 대다수인 게 현실입니다.
이에 반해 로우핸디캡퍼들일수록 그린포크를 챙기곤 하죠. 피치마크로 얼룩진 그린에서는 퍼팅을 성공시키기 힘들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자신의 볼로 인해 상처 받은 그린을 꼭 보수합니다.
아마추어골퍼들은 대부분 자신이 매너 있는 골퍼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정작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는 매너 없는 행동을 일삼는 골퍼가 아니었는지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누가 말하지 않더

라도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자기 자신의 것만이라도 말끔히 정리한다면 어느 골프장에서나 최상의 그린 상태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습니다.
우리 대한민국은 미국, 일본과 더불어 세계골프강국으로 성장했습니다. 골프강국이라는 자긍심을 가진 만큼 이젠 올바른 골프문화를 스스로 지키는 매너골퍼로 거듭나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yoo6120@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기시다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국제사회 평화 위협…결코 용인 못 해"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유승민, 대통령실 직격…"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 부모에 15억 고소한 뒤 사라진 딸…'그알' 김규리 실종 사건 재조명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