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곤잘레스·푸이그는 결장 유력, 마홀름은 MRI

기사입력 2014-08-02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패배보다 더 뼈아픈 것은 선수들의 연이은 부상이었다. LA다저스가 한 경기에서 세 명의 선수가 부상을 당했다. 이들 중 적어도 두 명은 3일 경기에서 볼 수 없게 됐다.
다저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서 2-8로 졌다.
이날 경기에서 다저스는 1루수 아드리안 곤잘레스, 중견수 야시엘 푸이그, 그리고 불펜 투수 폴 마홀름이 경기 도중 부상을 입으며 교체됐다. 이들의 상태는 어떨까. 결론부터 말하면 곤잘레스와 푸이그는 가볍고, 마홀름은 심각하다.
곤잘레스는 1회 홈에 들어오던 도중 무릎을 다쳤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조미예 특파원
↑ 곤잘레스는 1회 홈에 들어오던 도중 무릎을 다쳤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조미예 특파원
곤잘레스는 1회 홈으로 들어오던 도중 무릎을 다쳤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은 “슬라이딩 하는 과정에서 무릎이 걸린 거 같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경기 후에도 여전히 무릎이 시큰거리지만 상태가 나아졌다고 한다.
다음 날 상태와 상관없이 곤잘레스는 좌완 와다 츠요시가 나오는 3일 경기에서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교체됐던 스캇 반 슬라이크가 선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야시엘 푸이그는 6회 주루 도중 햄스트링을 다쳤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조미예 특파원
↑ 야시엘 푸이그는 6회 주루 도중 햄스트링을 다쳤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조미예 특파원
푸이그는 6회 주루 도중 왼쪽 햄스트링에 가벼운 통증이 왔다. 매팅리에 따르면, 1루에서 2루로 가는 도중 통증이 왔다. 실제로 푸이그는 반 슬라이크의 포수 앞 땅볼 때 2루까지 전력으로 뛰지 못했고, 도착 후에도 왼다리를 짚으며 통증을 호소했다. 그럼에도 그는 핸리 라미레즈의 3루 땅볼 때 2루에 송구된 틈을 타 홈까지 파고드는 투혼을 보여줬다.
다저스 구단은 그의 교체를 ‘보호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매팅리는 푸이그의 상태를 매일 차도를 지켜봐야 하는 ‘데이 투 데이(day to day)’라고 밝혔다. 3일 경기에서 그를 무리하게 출전시키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폴 마홀름은 정밀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조미예 특파원
↑ 폴 마홀름은 정밀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조미예 특파원
7회 1루 베이스 커버 도중 오른 무릎을 다친 마홀름은 상태가 심각하다. 스텝을 밟는 과정에서 무릎에 충격이 온 것으로 보인다. 매팅리는 마홀름이 MRI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홀름은 경기 후 무릎에 보호대를 착용하고 목발을 짚은 채 경기장을 떠났다.
[greatnem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