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배상문, “실수 없는 플레이 펼쳤다” 신한동해 1R 공동 7위

기사입력 2014-11-06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송도) 유서근 기자] “찬스를 많이 살리지 못해 아쉽다. 비교적 실수 없는 플레이를 펼친 것으로 위안 삼았다.”
배상문(28.캘러웨이)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신한동해 오픈 첫날 선두권에 오르며 타이틀방어를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배상문은 6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파72.732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쳐 3언더파 69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5언더파 67타로 공동선두에 자리한 변진재(25), 이창우(22)와는 2타차다.
KPGA 코리안 투어 신한동해 오픈 1라운드에서 공동 7위로 출발하며 타이틀방어 가능성을 높인 배상문.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 KPGA 코리안 투어 신한동해 오픈 1라운드에서 공동 7위로 출발하며 타이틀방어 가능성을 높인 배상문.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이로써 디펜딩 챔피언인 배상문은 대회 2연패는 물론 최근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4-2015 시즌 개막전 우승을 비롯해 지난주 CIMB 클래식에서 공동 5위를 차지한 배상문은 현재 시즌상금 134만6000달러를 획득하며 상금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1번홀에서 시작한 배상문은 2번홀(이상 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내며 상큼하게 출발했지만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전반을 마쳤다. 후반 첫 홀인 10번홀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배상문은 14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3언더파 69타로 경기를 마쳤다.
1라운드를 마친 배상문은 “찬스를 많이 살리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비교적 실수 없는 플레이를 펼쳤다는 것에 위안을 삼고 싶다”며 “드라이버와 아이언 샷 감을 좋았지만 퍼팅이 따라주지 않아 스코어를 많이 줄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언 샷이 잘 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우승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KPGA 코리안 투어 신한동해 오픈 1라운드에서 배상문과 동반플레이를 펼쳐 공동 3위에 오른 올 시즌 상금랭킹 1위 김승혁.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 KPGA 코리안 투어 신한동해 오픈 1라운드에서 배상문과 동반플레이를 펼쳐 공동 3위에 오른 올 시즌 상금랭킹 1위 김승혁.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올 시즌 KPGA 투어 상금랭킹 1위인 김승혁(28)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 배상문은 “빈틈없는 스윙을 구사하는 선수다. 달리 상금랭킹 1위를 달리는 게 아니다. 특히 아이언 샷이 날카로웠다”고 극찬하면서 “만약 최종라운드에서 맞붙는다면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승혁은 “(배)상문이와 동반 플레이를

한 것이 두 번째로 세계적인 선수와 같은 조에서 경기했다는 게 영광스럽다”며 “경기하는 동안 평정심을 유지하는 모습이 남달랐다. 그 점을 배워 실력을 더욱 더 향상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김승혁은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3위에 올라 생애 첫 상금왕에 한 걸음 더 나아갔다.
[yoo6120@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