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스포츠8 단신] 복싱 메이웨더, 1분당 16억 원 수입

기사입력 2014-11-06 19:41

지난 1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운동선수는 미국의 복싱 슈퍼스타 플로이드 메이웨더라고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밝혔습니다.
메이웨더는 1142억 원을 벌어들였는데, 특이한 건 지난 1년간 단 2경기 72분만 뛴 건데요.
환산하면 1분마다 16억 원씩 벌었습니다.
한편, 줄곧 1위를 놓치지 않았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는 665억 원으로 6위로 내려앉았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