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공개된 SNS 대화' 15일 선고에 영향?

기사입력 2015-01-05 19:40 l 최종수정 2015-01-05 2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진실 하나를 둔 배우 이병헌과 이른바 '협박녀' 이지연 씨의 공방은 더욱 가열되고 있습니다.
이제 1심 선고공판까지는 딱 열흘이 남았는데, 이번 SNS 공개가 선고 형량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박광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해 9월 구속기소돼 다섯 달째 철창신세를 지고 있는 모델 이지연과 가수 다희,

이병헌의 이미지에 타격을 줄 내용을 폭로하겠다며 50억 원을 요구해 의사 결정의 자유를 제한했다는, 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미 세 차례 공판은 끝난 상황,

둘이 합쳐 22건의 반성문을 제출했고, 부모까지 구명 운동에 나섰습니다.

금품을 요구한 잘못은 인정하면서도, 인간적인 배신감 때문이지 돈 때문에 접근한 꽃뱀은 아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한 겁니다.

이번 SNS 공개 역시 같은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두 사람의 죄질이 불량하다며 징역 3년을 구형했습니다.

큰 화제를 모았던 이번 사건의 선고공판은 오는 15일 열립니다.

법률전문가들은 이번에 공개된 SNS 내용이 앞서 결심공판에서 적시된 공갈·협박 행위 자체를 뒤집을 수는 없다고 말합니다.

다만, 범행 동기가 최종 선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법원이 공개된 SNS를 두고 어떤 해석을 내릴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광렬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영상] 카리브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