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연일 대박 계약’ 두산, 남은 미계약 빅3는?

기사입력 2015-01-06 0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원익 기자] 연일 대박 계약이 쏟아지고 있는 두산 베어스의 미계약 대상자들의 연봉은 어떻게 책정될까.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계속해서 스토브리그 이슈를 만들어내고 있다. 두산은 5일 “김현수와 7억5000만원에 연봉 재계약을 마쳤다”고 알렸다. 7억5000만원은 특히 지난해 연봉 4억 5000만원에서 3억원(66.7%) 인상된 금액으로, 이는 팀내 역대 최다 인상액이다. 동시에 4일 발표한 오재원의 연봉 4억원, 역대 최다 인상액인 2억3000만원을 불과 하루만에 경신한 금액이기도 했다.
자유계약선수(FA)를 시작으로 외인, 연봉 재계약 협상까지 연일 신기록 행진이다. 이제 시선은 미계약 ‘빅3’에 쏠리고 있다. 바로 민병헌, 정수빈, 유희관의 계약이다.
두산 베어스의 남은 미계약 빅3 유희관, 정수빈, 민병헌의 연봉은 어떻게 책정될까. 사진=MK스포츠 DB
↑ 두산 베어스의 남은 미계약 빅3 유희관, 정수빈, 민병헌의 연봉은 어떻게 책정될까. 사진=MK스포츠 DB
우선 민병헌은 지난해 야수 고과서 대박 계약을 한 김현수, 오재원과 함께 ‘톱3’안에 들었다. 민병헌은 지난해 124경기에 출전해 3할4푼5리 12홈런 79타점 16도루를 기록했다. 기동력과 함께 정확도, 장타력까지 두루 뽐내며 만능 리드오프로 활약했다. 오재원이 3할1푼8리 5홈런 40타점 33도루, 김현수가 3할2푼2리 17홈런 90타점을 기록한 것과 비교해도 성적 면에서 뒤처지지 않는다.
단 차이는 있다. 오재원과 김현수가 예비 FA이고 꾸준히 활약한 고참선수라는 것과 비교하면 민병헌의 연차는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그럼에도 지난해 연봉 1억4500만원에서 대폭 인상이 기대되는 선수로 그 인상폭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수빈은 앞에 언급된 야수들에 비해서 그리 성적이 두드러지지 않는다. 그럼에도 공수에서 알토란 같은 활약은 결코 뒤지지 않는다. 지난해 성적은 타율 3할6리 132안타 6홈런 49타점 79득점 32도루. 특히 여러차례의 특급수비를 펼치며 수비에서 엄청난 존재감을 뽐냈다. 실책은 단 1개. 지난해 연봉 1억3700만원에서 대폭 인상이 유력하다.
투수중에서는 유희관의 인상폭에 가장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희관은 올해 30경기에 등판해 1번의 완투 포함 12승9패, 14번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리그 4위이자 토종 투수 최다인 177⅓이닝을 소화하며 활약했다. 평균자책점은 4.42로 2013시즌(3.53)에 비해서 상당히 올라갔으나 타고투저였던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부진으로 평가하기는 어렵다.
오히려 선발진이 흔들리던 시기 더스틴 니퍼트와 함께 꾸준히 로테이션을 지키며 활약한 공이 상대적으로 더 크다. 재계약 대상자 중에는 단연 투수고과 1위라고 볼 수 있다.
유희관은 2014년 이미 2600만원

에서 무려 285% 오른 1억원에 연봉도장을 찍으며 ‘대박계약’을 이뤄낸 바 있다. 당시와 같은 인상폭은 무리지만 올해도 최소한 ‘억’소리 나는 인상은 유력한 상황이다.
두산은 이들 3명을 포함한 미계약자들과의 연봉을 전지훈련 전까지 조속히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화끈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두산의 뜨거운 겨울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on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