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역전승’ 조원우 감독 “계획대로 잘 움직였다”

기사입력 2016-02-09 0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피오리아) 김재호 특파원]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은 결과보다 과정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조원우 감독은 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컴플렉스 주경기장에서 열린 닛폰햄 파이터스와의 연습경기를 5-4 승리로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집중력 잇게 잘했다. 투수진도 계획대로 운영했고, 야수들도 실책 없이 깔끔했다”며 경기 내용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기본기를 강조했던 그는 “기본기가 잘됐다. 9회 도루를 많이 한 것은 (시즌 준비를) 겪어가는 과정에서 계획된 것들이다. 주루나 타격 부문에서 선수들이 계획대로 움직였다”며 연습경기에서 보고자 했던 모습들이 모두 나왔다고 평가했다.
조원우 감독은 닛폰햄과의 첫 번째 연습경기에서 계획대로 운영이 잘됐다고 평가했다. 사진(美 피오리아)= 옥영화 기자
↑ 조원우 감독은 닛폰햄과의 첫 번째 연습경기에서 계획대로 운영이 잘됐다고 평가했다. 사진(美 피오리아)= 옥영화 기자
이날 조 감독의 계획이 빗나간 것은 단 하나, 선발 박세웅을 예정보다 1이닝 더 많은 3이닝을 던지게 한 것이었다.
“살아있었다. 구속도 147에서 148까지 나왔다. 실전이고 일본팀을 상대했음에도 긴장하지 않고 잘 던졌다. 경기를 잘 이끌어줘 대등한 경기를 했다. 페이스가 좋다보니 자신감 있게 제구했다”며
롯데는 이틀 뒤 같은 팀과 같은 장소에서 2차전을 치른다. 선발로 고원준을 예고한 조 감독은 “2차전도 계획대로 경기를 할 것이다. 투수들은 거의 다 바뀔 것이고, 야수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최대한 많은 선수들을 시험하는 것이 목표임을 알렸다.
[greatnemo@maekyung.com]
▶ “안 될 게 뭐있어?” 2016 MLB에서 볼지도 모를 기록들
▶ [MK포커스] 2016년 MLB 해외파들, 천국과 지옥 사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