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가능성 비친 김준완, 스프링캠프서부터 뜨겁다

기사입력 2016-02-11 17:56 l 최종수정 2016-02-14 0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NC 다이노스의 김준완(25)은 지난 시즌 도약의 한 해를 보냈다. 그는 지난해 30경기에서 타율 0.227 2타점 2도루를 기록했다. 많은 경기에 나선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지난 2013년 육성선수로 공룡 유니폼을 입은 뒤 2년 동안 9경기 출전에 그쳤던 것에 비하면 많은 출전이었다.
1군에서의 성적은 돋보이지는 않았지만 김준완은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는 89경기에서 타율 0.348을 기록하면서 맹타를 휘둘렀다. 특히 2루타 18개를 때려 팀 내 1위를 차지하는 등 가능성을 비췄다. 그는 또한 시즌 막판 NC가 정규시즌 2위를 확정지은 뒤에는 선발 라인업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면서 잠시나마 기회를 보장받았다.
김준완은 2년 연속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지난해 1차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국내로 돌아갔던 김준완. 올해는 2차 스프링캠프도 함께 할 수 있을까. 사진=MK스포츠 DB
↑ 김준완은 2년 연속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지난해 1차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국내로 돌아갔던 김준완. 올해는 2차 스프링캠프도 함께 할 수 있을까. 사진=MK스포츠 DB
많이 나선 것은 아니었지만 김준완은 2번 타자로 나섰을 때 타율 0.294(34타수 10안타)를 기록, 쏠쏠한 역할을 하기도 했다. 김경문 NC 감독은 시즌 중 “김준완이 수비 센스가 있다”며 “볼카운트가 투 스트라이크에서도 삼진을 잘 당하지 않는 선수”라면서 김준완을 칭찬하기도 했다. 결국 김준완은 두산과의 플레이오프에도 출전해 첫 포스트시즌 경험까지 했다.
가능성을 보이면서 김준완은 2년 연속 스프링캠프의 부름을 받았다. 현재 그는 애리조나 투산에서 올 시즌을 향한 담금질 중이다. 특히 스프링캠프 초반부터 뜨거운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비록 자체 청백전이었지만 그는 앞선 2경기에서 6타수 4안타(타율 0.666)의 맹타를 휘둘렀다. 또한 이후 치른 kt 위즈와의 두 차례 평가전에서는 8타수 4안타(타율 0.500) 2타점의 불방망이를 과시하고 있다.
이제 김준완에게 남은 것은 이 같은 상승세를 유지해 오는 16일부터 LA에서 열리는 2차 스프링캠프에서 살아남는 것이다. 김준완은 지난해 2차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몇몇 선수들과 국내로 돌아왔다. 김준완이 지난해의 아쉬움을 올해 달랠 수 있을지 주목된다.
[kjlf2001@maekyung.com]
▶ 박병호, 올해 주목할 선수 9위! (USA투데이)
▶ KBO 1군 평균 연봉 2억원…출범 첫 해 18배↑[ⓒ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