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마에다, 신시내티전 5.1이닝 3실점...84구 소화

기사입력 2016-03-28 0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메사)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의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가 본격적인 시즌을 위한 예열을 마쳤다.
마에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캑터스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5 1/3이닝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시범경기 평균자책점은 1.89. '다저 인사이더'에 따르면, 투구 수는 84개였다. 90개에 근접한 투구 수를 소화하며 정규 시즌에 대비한 빌드업에 성공했다.
마에다 겐타가 시즌 준비를 마쳤다. 사진= 김재호 특파원
↑ 마에다 겐타가 시즌 준비를 마쳤다. 사진= 김재호 특파원
3회 선두타자 이반 데헤수스 주니어를 유격수 실책으로 내보냈고, 이어진 1사 2, 3루에서 호세 페라자 타석 때 3루수 체이스 어틀리가 송구 실책을 범하며 첫 실점을 내줬다.
4회와 5회를 피안타, 볼넷 1개씩 허용하며 넘어간 마에다는 6회 조이 보토, 아담 듀발에게 연속 안타를 내준

뒤 마운드를 루이스 아빌란에게 넘기고 내려왔다. 아빌란이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스캇 쉐블러에게 주자 일소 2루타를 허용하며 마에다의 실점이 늘었다.
MLB.com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에다는 6회 조이 보토에게 안타를 허용한 이후 손가락을 살피는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손가락 물집 가능성을 언급했다.
[greatnem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영상] '역대급' 허리케인 '이안', 미국 접근 중…템파에 '100년 만 최고' 폭풍
  • 맥 못추는 세계 경제…환율도 '1440원' 또 저점 갱신
  • 제주 오픈카 사망 사고 항소심서 징역 4년…살인혐의는 무죄
  • '숙박대전'으로 4만원 쿠폰받은 여행객들 46만원 써…'11배' 여행지출 효과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물품 보관함서 물이 뚝뚝…강아지 갇힌 채 '헥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