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화의 과제…‘연투X’ 정우람 없이도 이기기

기사입력 2016-04-28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대전) 이상철 기자] 정우람(한화)은 지난 26일 대전 KIA전에서 시즌 3번째 세이브를 기록했다. 한화가 첫 승을 올렸던 지난 5일 대전 넥센전(세이브 조건 미충족)에도 마지막 투수는 정우람이었다. 그는 한화의 4승을 모두 지켰다.
정우람은 듬직한 한화의 마무리투수다. 그가 블론세이브를 한 건 지난 19일 사직 롯데전이 유일했다. 야수의 실책에 울었던 그 경기. 하지만 한화도 정우람을 두고 고민이 없지 않다. 승리보다 패배가 많은 팀 사정상 호출할 기회가 없기도 하지만, 자주 호출하기도 쉽지 않다.
정우람은 지난 26일 경기에서 2이닝을 책임졌다. 아웃카운트 6개 중 5개가 탈삼진이었다. 그러나 피안타도 3개였다. 정우람의 자책점은 없으나 팀은 2실점을 했다. 선행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결과적으로 팀의 승리를 지켰지만, 과정은 살얼음판을 걷듯 아슬아슬 했다.
한화의 4승, 그 마지막을 지킨 건 정우람이었다. 그러나 정우람은 연투를 할 수 없다. 갈 길 바쁜 한화로선 정우람 카드 없이도 이길 수 있어야 한다. 사진=MK스포츠 DB
↑ 한화의 4승, 그 마지막을 지킨 건 정우람이었다. 그러나 정우람은 연투를 할 수 없다. 갈 길 바쁜 한화로선 정우람 카드 없이도 이길 수 있어야 한다. 사진=MK스포츠 DB
무엇보다 38개의 공을 던졌다. 시즌 최다 투구수(종전 기록 19일 롯데전 36구)였다. 투구수가 많았던 데에는 KIA 타자들이 끈질기기도 했으나 정우람의 제구도 좋지 않았다. 정우람은 스트라이크 24개로 비율이 63.2%였다. 김성근 감독은 “볼의 개수가 많았다”라고 지적했다.
정우람의 시즌 최다 이닝 소화는 지난 1일 잠실 LG전의 3이닝(27구). 그러나 김 감독은 26일 경기가 연장으로 갔을 경우, 박정진과 교체했을 것이라고 했다. 정우람의 제구도 있지만 ‘관리’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김 감독은 정우람의 연투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했다. 안 쓰는 게 아니라 안 된다고. 김 감독은 여러 차례 의견을 피력했고, 지난 27일 이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정우람은 올해 8경기에 나갔으나 연속 출전한 적인 한 번도 없다. 이틀 간격(19일-21일-23일)으로 등판한 게 가장 촘촘한 일정이었다. 감각을 잃지 않기 위해 아웃카운트 1개를 잡으러 마운드에 오르기도 했다.
정우람은 연투가 안 되는 투수가 아니다. 지난해에도 연투가 적지 않았다. 그러나 30대에 접어들면서 연투에 대한 부담이 생겼다. 더욱이 올해 1이닝 이하 피칭도 극히 드물다. 동점 혹은 리드 시 8회 투입된 경우가 6번이었다. 이 중 1이닝 이하로 맡은 건 5일 넥센전 만이다.
정우람은 27일 현재 11⅔이닝 동안 168개의 공을 던졌다. 공식 기록이다. 불펜에서 몸을 풀 때의 개수는 빠졌다. 만약 27일 경기가 열렸을 경우, 정우람 카드를 쓰기 어려웠다는 이야기다. 비장의 필승카드를 띄엄띄엄 사용할 수밖에 없다는 건 한화의 과제다. 그러나 정우람 없이도 이길 수 있어야 하는 게 한화의 과제이기도 하다.
이길 확률이 생긴 경기에 빠짐없이 정우람 카드를 꺼냈다. 그러나 그 경우가 많지 않았다. 반복된다면 어떻게 할까. 앞으로 그런 상황이 자주 나와야 하는 게 한화의 현주소다.
한화는 27일 현재 4승 16패를 기록하고 있다. 승패 차감 ‘-12’다. 2할 승률을 5할 승률로 끌어올리려면, 꽤 많은 승수를 쌓아야 한다. 12번의 위닝시리즈를 연속으로 하면 가능하다. 그러나 말처럼 쉽지 않다. 한화는 올해 위닝시리즈가 1번도 없다(26일~28일 KIA전이 마이너스가 아닐 유일한 시리즈다).
김 감독도 “‘-12’를 커버하는 게 결코 쉽지 않다. 계산상으로 금세 할 수 있어 보여도 그렇게 안 된다. 시즌 끝까지 가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5할 승률은 한화의 현실적인 목표다. 그렇기 위해 꽤 많은 경기를 이겨야 한다.
매번 그럴 수 없기에, 주 6경기 중 4경기 이상을 이겨야 할 때가 있다. 한화는 그 때가 많아야 한다. 그 순간에도 정우람의 연투는 쉽지 않을 수 있다. 당장 이번주부터 그렇다.
뒷문을 평균자책점 1.54의 정우람이 지켜주니 든든하나, 늘 지켜줄 수는 없다. 때로는

타선이 폭발하기도 해야 하며, 때로는 다른 투수들이 버텨줘야 한다. 엇박자가 난 투-타도 다시 끼워맞춰야 한다. 지난 4번의 승리에 정우람 의존도는 매우 컸다. 하지만 그 의존도를 낮추고도 이길 수 있어야 한다. 한화가 원하는 페이스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