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오승환, 애리조나 상대 `완벽투`...1.1이닝 2K 무실점

기사입력 2016-04-28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피닉스) 김재호 특파원] '돌부처'가 체이스필드에 떴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불펜 투수 오승환은 28일(한국시간)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두 번째 투수로 등판, 1 1/3이닝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 17개. 스트라이크는 11개였다.
팀이 7-4로 앞선 6회말 1사 1, 2루 상황에서 브랜든 모스와 함께 더블 스위치로 투입됐다.
오승환이 첫 타자 야스마니 토마스를 상대하고 있다. 사진(美 피닉스)= 김재호 특파원
↑ 오승환이 첫 타자 야스마니 토마스를 상대하고 있다. 사진(美 피닉스)= 김재호 특파원
선발 투수 아담 웨인라이트를 구원 등판한 그는 첫 타자 야스마니 토마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2-0에서 81마일 슬라이더로 땅볼을 유도했다. 투수 앞으로 약하게 구르는 타구로 수비가 어려웠지만 침착하게 잡아 1루에 뿌려 타자 주자를 잡았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 웰링턴 카스티요를 상대했다. 안타 하나면 주자 두 명이 모두 들어올 수 있고, 홈런이면 블론세이브를 기록할 수도 있는 상황. 오승환은 패스트볼 2개로 연달아 스트라이크를 잡았지만, 이후 볼 2개와 파울로 승부가 6구까지 넘어갔다.
사인교환이 길어지는 가운데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가 마운드로 올라왔다. 뭔가 대화를 나눈 두 사람은 다시 여섯 번째 공을 던졌다. 오승환의 선택은 패스트볼. 93마일 패스트볼로 헛스윙을 유도하며 이닝을 끝냈다.
오승환이 상대 추격 기회를 차단하자 타선은 추가 득점으로 화답했다. 7회초 선두타자 야디에르 몰리나의 2루타를 시작으로 이어진 1사 1, 2루 기회에서 알레드미스 디아즈의 좌전 안타, 2사 2, 3루에서 맷 카펜터의 중전 안타로 2점을 더해 10-4를 만들었다.
9개의 공으로 2아웃을 잡은 오승환은 7회말에도 등판했다. 애리조나의 하위타선은

오승환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브랜든 듀어리를 1루수 파울플라이, 닉 아메드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아웃을 채웠다.
애리조나가 대타 필 고셀린을 내자 마이크 매시니는 오승환을 내리고 조너던 브록스턴을 올렸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1.50까지 내려갔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혜원 검사 "박원순 팔짱 낀 나도 성추행범" 2차 가해 논란
  • "다른 남자와 노래 불러서"…수차례 아내 폭행 대학강사 집행유예
  • 트럼프 조카 "트럼프, 대통령 된 뒤 '반사회적 망상' 심해져"
  • 군산서 확진자 접촉한 37명…검사 결과 모두 '음성'
  • 임실군 공무원, '성폭행 피해' 암시 문자 남기고 극단 선택
  • 청와대, 탁현민 측근 특혜 의혹에 "과장보도…강한 유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