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첫 실전 2실점’ 로저스, 1군 등판은 `언제쯤`

기사입력 2016-04-28 14:52 l 최종수정 2016-04-28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김해) 황석조 기자] 야구팬들의 관심이 퓨처스리그가 열리는 경남 김해로 쏠렸다. 기대 속 에스밀 로저스(31·한화)의 올해 첫 실전등판이 펼쳐졌다. 위기의 한화를 구할 수 있을까. 위력은 여전했으나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해보였다.
로저스는 28일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선발투수로 출전해 4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로저스는 지난해 8월 한화 유니폼을 입은 뒤 무려 네 차례나 완투승(3완봉승)을 기록했다. 짧은 시간 KBO리그에 큰 임팩트를 남겼다. 시즌이 끝난 뒤 한화와 역대 외인 최고액인 190만달러에 재계약을 맺으며 올 시즌 팀을 이끌 에이스로서 활약이 기대됐다.
한화의 에스밀 로저스(사진)가 올 시즌 첫 실점무대서 4이닝 동안 2실점했다. 나쁘지 않은 구위를 선보인 로저스가 위기에 빠진 한화를 구할 수 있을까. 사진(김해)=천정환 기자
↑ 한화의 에스밀 로저스(사진)가 올 시즌 첫 실점무대서 4이닝 동안 2실점했다. 나쁘지 않은 구위를 선보인 로저스가 위기에 빠진 한화를 구할 수 있을까. 사진(김해)=천정환 기자
로저스는 한화의 1차 고치 스프링캠프까지 참여하며 의욕을 보였으나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2차 오키나와 캠프 때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며 실전피칭에 들어가지 못했다. 부상은 시범경기까지 이어졌다. 결국 로저스는 정규시즌이 개막 한 후에도 1군에 합류하지 못한 채 서산에서 회복의 시간을 가졌다. 가뜩이나 부상선수가 많아 선발마운드가 헐거웠던 한화는 로저스의 공백이 더욱 크게 느껴졌다. 개막 후 선발투수들이 연쇄 난조를 보이며 투수운용에 어려움을 겪었다. 28일 현재 한화는 리그 최하위로 처져 있다.
반전의 카드는 부상선수들의 복귀였다. 김성근 감독은 최근 로저스의 등판시점을 5월 중순으로 밝혔다. 이어 28일 상동구장에서 로저스가 첫 등판할 것임을 알리며 향후 몇 차례 더 2군에서 감각을 조율하고 실전에 올릴 계획임을 덧붙였다.
이날 경기장에 어머니, 남동생, 조카를 함께 대동한 로저스는 경기 전 밝은 얼굴로 리듬을 조율했다. 피칭 내용은 준수했다. 당초 예정됐던 투구 수 50개와 가까운 51개를 던졌다. 최고구속은 149km까지 찍혔으며 속구와 함께 커터와 체인지업을 함께 구사했다. 피홈런을 맞았지만 탈삼진을 6개나 솎아내

며 나쁘지 않은 구위임을 입증했다.
지난해 증명된 투수인 만큼 로저스는 구위 면에서는 녹슬지 않음을 보여줬다. 부상도 완벽히 회복한 듯 공을 던졌다. 안타를 맞아도 곧이어 견제사로 주자를 잡아내며 위기를 모면했다. 표정과 몸짓 등 자신감은 여전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