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윤상원 주심 `이 고통 누가 알까` [MK포토]

기사입력 2016-05-04 1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 김재현 기자] 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벌어진 2016 프로야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kt위즈의 경기 2회 말 1사에서 윤상원 주심이 kt 김상현의 파울타구에 손등을 맞고 고통을 참고 있다.
13승 11패로 리그 3위를 기록하고 있는 NC는 이날 경기에서 kt를 상대로 4연승에 도전하고 있다.
NC를 홈으로 불러들인 kt는 승수를 쌓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basser@maeky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기뻐서 그만...케이로스 감독 목 조른 아즈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