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t, ‘연장전 달인’ LG의 0.833 뚫고 끝내기 승리

기사입력 2016-06-03 2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강윤지 기자] kt 위즈가 ‘연장전 달인’ LG 트윈스를 상대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kt는 3일 수원 LG전 연장 11회말 2사 1,3루서 앤디 마르테의 끝내기 안타가 나오며 승리를 거뒀다. 시즌 21승(2무 29패)째이자, LG전 2승(5패)째. 연장전에 특히 강한 LG를 상대로 추가한 귀중한 승리다.
연장전이라면 할 말 많은 두 팀이다. 두 팀은 이날 경기 전까지 연장전을 7번씩 경험했다. 이는 올 시즌 최다 횟수.
kt 위즈가 3일 수원 LG전 연장 혈투 끝에 승리를 거뒀다. 사진=MK스포츠 DB
↑ kt 위즈가 3일 수원 LG전 연장 혈투 끝에 승리를 거뒀다. 사진=MK스포츠 DB
나란히 가장 많은 연장 승부를 펼친 두 팀이지만, 결과에서는 큰 차이를 보여왔다.
LG는 연장전 5승 1무 1패 승률 0.833을 기록했다. 연장전 최고 승률을 기록하며 ‘연장의 달인’ 이미지를 각인시켜왔다. 반면, kt는 연장서 재미를 보지 못했다. 2승 2무 3패 승률 0.400. 힘은 힘대로 빼고 결과는 좋지 않은 경기가 더 많았다.
양 팀 연장전서도 승자는 LG였다. 5월 19일 수원 경기서 두 팀은 정규이닝 동안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그러나 LG가 연장 10회초 대거 4득점에 성공, 4-0 승리를 거둔 바 있다.
kt는 이날 11회초를 제외한 전 이닝 출루에 성공한 LG를 효율적으로 봉쇄했고, 11회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지난 경기 패배를 설욕했다. LG전 4연패도 마감.
[chqkqk@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