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31세’ 김정혁, 프로 6년 만에 첫 홈런

기사입력 2016-06-04 2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대구) 이상철 기자] 김정혁(31·삼성)이 프로 데뷔 6년 만에 첫 홈런을 신고했다.
4일 대구 한화전에서 조동찬의 허벅지 근육통으로 교체 출전한 김정혁은 7회 송창식의 속구를 때려 좌월 홈런을 날렸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할 정도로 큰 타구였다.
상무를 거쳐 지난 2011년 육성선수로 프로에 입문한 그는 1군 29경기 만에 마수걸이 홈런을 기록했다. 김정혁의 통산 6호 안타. 이전 5개는 모두 단타였다.
삼성 라이온즈의 김정혁은 4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프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 삼성 라이온즈의 김정혁은 4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프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김정은이 천명한 '동·서 대운하' 실현 가능성은?
  • “인삼으로 착각”…증평서 독초 먹은 9명 집단 식중독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영상]카브리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