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박병호, 침묵 깨고 40번째 안타…MIN은 3연패

기사입력 2016-06-17 12:14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최근 슬럼프에 빠졌던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30)가 모처럼 안타를 생산했다. 박병호는 17일(한국시간) 타깃 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5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지난 10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마지막 타석 이후 19타석(18타수) 만에 나온 안타다. 첫 두 타석에서 3루수 땅볼과 유격수 땅볼로 각각 물러난 박병호는 세 번째 타석에서 침묵을 깨뜨렸다.
박병호가 17일 양키스전에서 시즌 40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사진=MK스포츠 DB
↑ 박병호가 17일 양키스전에서 시즌 40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사진=MK스포츠 DB
1-0으로 앞선 5회초 1사 1루에서 상대 선발 C.C 사바시아를 상대로 볼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4구째를 공략해 좌전 안타를 뽑았다. 후속타 불발로 진루하지는 못했다.
7회말 4번째 타석에서는 중전 안타성 타구가 2루수의 수비 시프트에 걸려 아쉽게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03에서 0.204(

196타수 40안타)로 조금 올랐다.
미네소타는 양키스에게 1-4로 역전패해 3연패에 빠졌다. 미네소타는 1-0으로 앞선 6회초 동점을 허용했다. 7회초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역전 3점 홈런을 내준 것이 뼈아팠다. 미네소타는 20승46패로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최하위.
[kjlf20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