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NC 출신 A선수 승부조작 혐의, 이달 말 결과 발표

기사입력 2016-10-13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NC 다이노스 출신 현역 투수가 승부조작에 연루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경찰이 관련 수사 결과를 이달 말 발표한다.
지난 7월부터 프로야구의 승부조작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13일 현재까지 수사 상황을 밝혔다. 특히 지난 7일 NC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새로운 인물을 집중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지난 7월 KIA 타이거즈 소속 투수 및 브로커를 승부조작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를 진행하던 중 전 NC 소속 선수에 대해 승부조작 첩보를 입수하고 조사 중이다”고 했다.
전 NC 선수 승부조작 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달 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MK스포츠 DB
↑ 전 NC 선수 승부조작 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달 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MK스포츠 DB
수사에 진척이 없는 것으로 여겨졌지만 경찰은 지난달 전 NC 소속 A선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 했다. A선수의 현 소속구단도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NC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 경찰은 “얻은 자료를 분석 중이다. 당사자 및 구단 관계자를 대상으로 사전에 승부조작 및 사실인지 여부 등을 알고 있었는지 확인하려 한다”라고 전했다.
수사의 진행속도도 박차를 가한다. 경찰은 이번 건과 관련해 이달 말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chqkqk@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RFA "북, 한국영화·드라마 유포한 10대 청소년들 공개처형"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