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진희 “파이터요? 그 정도 승부근성도 없으면…”

기사입력 2017-01-19 20:12 l 최종수정 2017-01-19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김진수 기자] 서남원 KGC인삼공사 감독은 19일 현대건설과의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따낸 뒤 이날 활약한 김진희에 대해 “파이터”라고 설명했다.
아웃이 되더라도 과감한 공격을 펼치는 그에게 서 감독은 “소심하게 하는 것보다 낫다. 괜찮으니까 마음대로 해라”라고 김진희에게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공격적이고 다부진 선수라고 표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후 인터뷰실에 들어온 김진희는 ‘파이터’라는 표현에 대해 “많이 죽었는데...”라고 입을 연 뒤 “선수가 악바리도 없으면 어떻게 하냐고 감독이 말씀하셨다. 운동 선수가 그 정도 승부근성도 없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진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19일 현대건설전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 김진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19일 현대건설전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김진희는 이날 친정팀 현대건설을 상대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15점을 기록하며 세트점수 3-1(25-14 20-25 25-20 25-22) 승리에 주역이 됐다.
최근 다득점이라는 말에 그는 “팀이 자신감이 있게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준다”며 “블로킹이 높은 팀을 만나도 자신감 있게 때리라고 한다. 자신감을 얻으면 득점으로 이어지는 것 같다”고 했다.
이날 11일 만에 경기에 나선 KGC는 휴식 기간에 선수단 전원이 바다 구경을 하고 영화도 보면서 충전을 했다.
김진희는 “많이 쉬었으니까 감이 떨어진 것 같아서 더 움직이고 연습도 실전처

럼 많이 했다”고 웃었다
‘플레이오프에 가고 싶나’는 질문엔 “가고는 싶다”고 속내를 드러내면서도 “다음 경기만 생각하고 준비하겠다. 한경기 한경기가 쌓여서 올라갈 수 있는 거다. 욕심을 부리다보면 힘이 들어가서 안 될 것 같으니 차근차근 하겠다”고 강조했다.
[kjlf20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추경호 "법인세 인하폭, 중소·중견기업이 대기업보다 크다"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