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거포 지안카를로 스탠튼, 美 대표로 WBC 승선

기사입력 2017-01-25 18:18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거포 지안카를로 스탠튼(28·마이애미 말린스)이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미국 대표팀으로 출전한다
스탠튼은 2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 대표팀으로 돌아왔다. WBC에 나간다”고 썼다.
스탠튼은 지난 2013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WBC에 출전한다. 2013년에는 타율 0.235 1타점에 그쳤다. 홈런은 없었다.
2010년 플로리다 말린스(현 마이애미)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그는 통산 827경기에서 208홈런 402타점으로 활약했다.
2014년 시즌에는 145경기에서 37개 아치를 그리며 생애 첫 홈런왕에 올랐다. 데뷔 이래 매년 20개 이상의 홈런을 쏘아 올리고 있다.
지안카를로 스탠튼. 사진=AFP BBNews=News1
↑ 지안카를로 스탠튼. 사진=AFP BBNews=News1
2014년 시즌을 마친 뒤에는 마이애미와 13년간 총액 3억2500만달러의 장기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에는 타율이 0.240에 그쳤지만 27홈런으로 장타력은 여전했다.
미국은 이번 대회에 폴 골

드슈미트(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앤드류 맥커친(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버스터 포지(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놀란 아레나도(콜로라도 로키스) 등 대형 타자들이 줄줄이 출전한다.
한편, 미국은 이번 대회에서 도미니카공화국, 캐나다, 콜롬비아와 함께 C조에 속해있다.
[kjlf20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