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볼티모어, 워싱턴에 역전패...김현수는 대타 삼진

기사입력 2017-05-11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지역 라이벌 워싱턴 내셔널스에 역전패를 당했다. 김현수는 대타로 나왔지만, 소득이 없었다.
볼티모어는 11일(한국시간)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과의 원정경기에서 6-7로 졌다. 연승은 6연승에서 끝났다. 시즌 22승 11패, 워싱턴은 22승 12패를 기록했다.
시작은 좋았다. 2회 무사 1, 2루에서 케일럽 조셉의 내야안타로 선취점을 낸 볼티모어는 선발 웨이드 마일리의 번트 시도가 안타로 이어지며 무사 만루 기회를 이었고, 세스 스미스의 희생플라이와 아담 존스의 우전 안타로 3-0까지 도망갔다.
김현수는 대타로 나왔지만, 소득없이 물러났다. 사진=ⓒAFPBBNews = News1
↑ 김현수는 대타로 나왔지만, 소득없이 물러났다. 사진=ⓒAFPBBNews = News1
5회에는 2사 1루에서 마크 트럼보가 좌중간 담장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기록했다. 트럼보는 자신의 시즌 네번째 홈런. 7회에는 매니 마차도가 솔로 홈런을 더했다.
김현수는 6회초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선발 웨이드 마일리를 대신해 대타로 나왔다. 상대 선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상대로 4개 파울을 걷어내며 맞섰지만, 6구째 패스트볼에 헛스윙을 하며 삼진으로 물러났다. 시즌 타율은 0.222로 하락했다. 이어진 수비에서 마이캘 기븐스와 교체됐다.
워싱턴은 8회부터 본격적으로 추격에 나섰다. 마이클 테일러의 2점 홈런으로 6-4까지 격차를 좁혔다. 9회에는 제이슨 워스가 상대 마무리 브래드 브락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뽑은데 이어 브라이스 하퍼의 2루타와 다니엘 머피의 고의사구

, 앤소니 렌돈의 중전 안타로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맷 위터스가 브락의 초구를 노려 1루수 뒤로 빠지는 안타를 때려 주자 두 명을 불러들였다.
선발 스트라스버그는 6이닝 8피안타 1피홈런 2볼넷 9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지만, 패전을 면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현관문에 ‘개보기’ 의문의 낙서…경찰, 용의자 추적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