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호철 대표팀 감독 “월드리그 목표, 2그룹 잔류”

기사입력 2017-05-24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김호철 감독이 돌아왔다. 2014~2015시즌까지 현대캐피탈을 이끌던 김 감독은 한국 남자 국가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5월 3일 선수단 소집 후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를 준비 중이다. 그는 선임 직후 “선수들이 배구를 즐겁게 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첫 2주간은 선수단 체력을 끌어올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후 블로킹, 서브, 리시브 등 기술적인 부분을 다듬었다. 자체 연습게임을 반복하며 조직력을 다지고 최적의 조합을 찾으려 했다.
김호철 감독은 임도헌, 이영택 코치와 함께 선수들을 가까이에서 살피며 일대일 지도에 나섰다. 그는 "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선수들이 많다. 이강원(아포짓 스파이커-KB손해보험), 류윤식(윙스파이커-삼성화재), 박주형(윙스파이커-현대캐피탈) 등을 눈여겨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호철 남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월드리그를 앞둔 포부를 밝혔다. 사진=대한배구협회 제공
↑ 김호철 남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월드리그를 앞둔 포부를 밝혔다. 사진=대한배구협회 제공
이어 “강원이가 주 공격을 맡아야 한다. 책임감이 막중할 것이다. 하지만 한 명에게만 의존하는 플레이는 하지 않을 것이다. 여러 명이 골고루 공격에 가담해야 할 것 같다”라며 덧붙였다.
이번 대표팀에는 세터가 세 명이나 발탁됐다. 노재욱(현대캐피탈), 이민규(OK저축은행), 황택의(KB손해보험)가 주인공이다. 과거 ‘컴퓨터 세터’라 불리며 이름을 날렸던 김 감독. “세터를 한 번 키워보려고 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대표팀은 선수 15명으로 구성돼 있다. 최종 엔트리는 14명이므로 세터 3명이 1~3주차동안 번갈아 투입될 예정이다.
김 감독은 이번 월드리그 대회 목표로 ‘2그룹 잔류’를 외쳤다. “예선 9경기 중 최소 4승은 해야 한다. 첫 무대인 서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하는 바람이다. 쉽진 않겠지만 선수들을 믿는다”라며 힘줘 말했다.
한편, 1주차 일정을 서울에서 치르는 한국

대표팀은 장충체육관에서 체코(2일 오후 7시)를 시작으로 슬로베니아(3일 오후 1시)와 핀란드(4일 오후 2시 30분)를 차례로 맞이한다. KBS N 스포츠에서 생중계되며 티켓은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에서 예매할 수 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