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프로야구] ‘3연투’ 김강률, 오늘은 휴식…이용찬 대기

기사입력 2017-08-25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투수 김강률(29)이 25일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전에 휴식을 취한다.
김강률은 지난 22일 SK 와이번스전부터 3일 연속 출전해 2승 1홀드를 기록했다. 3⅔이닝 동안 38개의 공을 던졌다.
24일 잠실 넥센전에서는 8회 1사 3루에 구원 등판했다. 두산이 8회 박세혁의 희생타에 힘입어 6-5로 역전한 뒤에도 끝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두산 김강률은 이번 주 3경기 연속 등판해 2승 1홀드 평균자책점 0을 기록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 두산 김강률은 이번 주 3경기 연속 등판해 2승 1홀드 평균자책점 0을 기록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김태형 감독은 “오늘(25일) 휴식을 고려해 어제(24일) 김강률이 교체 없이 끝까지 던지게 했다”라고 설명했다.
김강률은 불펜의 핵이다. 올해 55경기에 출전해 5승 2패 2세이브 10홀드 평균자책점 3.95를

기록했다. 김강률의 결장이 예고되면서 마무리투수 이용찬이 빠르게 투입될 수도 있다.
22일과 23일 연투를 펼쳤던 이용찬은 24일 경기에 결장했다. 김 감독은 “상황에 따라 이용찬이 8회 등판할 수 있다”라며 아웃카운트 4~5개를 맡길 의사를 피력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국, 포르투갈에 2-1 역전승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