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한국新’ 이승훈, 8년 만에 1만m 메달 보인다

기사입력 2018-02-15 20:47 l 최종수정 2018-02-15 2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이승훈(30)이 8년 만의 10000m 메달에 도전한다. 한국 최고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이승훈은 15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 12분55초54를 기록했다. 3조까지 끝난 가운데 6명 중 1위다.
10000m는 12명의 선수가 2명씩 한 조를 이뤄 레이스를 펼친다. 이승훈은 모리츠 가이스라이터(독일)와 달렸다.
이승훈.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 이승훈.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랩 타임 31초대를 유지하며 페이스를 유지하던 이승훈은 10바퀴를 남겨두고 서서히 속도를 끌어올렸다.
랩 타임도 30초대 중반. 가이스라이터와 거리는 점점 멀어졌다. 그리고 속도가 줄지 않은 이승훈은 개인 최고 기록을 작성하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대회부터 10000m 종목에 빠짐없이 출전했다. 2010년 밴쿠버 대

회에서는 스벤 크라머의 실격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2014년 소치 대회에서도 4위를 차지했다.
2010년 밴쿠버 대회 금메달 기록보다 훨씬 좋다. 8년 전 밴쿠버에서 이승훈의 기록은 12분58초55. 3초 가까이 줄였다. 2014년 소치 대회에서는 13분11초68이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어준, '윤미향 사퇴 촉구' 태평양 유족회에 하는 말이…
  • 수도권 개척교회 집단감염 22명 추가 확진
  • "미적거리는 윤석열, 윤미향에 이례적 신속"
  •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는 하얀 얼굴에"
  • 오거돈, 병원으로 이송 "심각한 상태 아닌 듯"
  • KBS '여자화장실 몰카범' 용의자는 공채 개그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