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외신도 감탄한 최민정의 금메달 “압도적이었다”

기사입력 2018-02-18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최민정(20)에 외신도 감탄했다.
최민정은 지난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선에서 2분24초948을 기록하며 정상에 올랐다. 2위 리진위(중국)과 0.755차이다.
경기 중반까지 중위권에 머물던 최민정은 마지막 3바퀴를 남기고 전속력으로 질주했다. 아웃코스로 추월에 성공한 그는 무서운 속도로 격차를 벌리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이 지난 17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뽐내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 최민정이 지난 17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뽐내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이에 외신 역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미국 NBC는 “경쟁 상대보다 1초 가까이 앞당겨 홈 관중의 기쁨을 샀다”고 전했다. 미국 LA타임즈는 “극적인 순간에 영광을 얻었다”고 보도했고, 영국 BBC는 “500m에서 실격 당했던 최민정이

압도적인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전했다.
최민정은 경기 후 “나 혼자 잘해서가 아니라 국민들께서 많이 응원해주셨다. 변수가 많은 종목이라 피니시 통과하기 전까지 승부를 확신하지 못했다. 많이 힘내라고 응원해주셔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