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백지선호, 세계 최강 캐나다에 0-4패 ‘3연패’

기사입력 2018-02-18 2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디펜딩 챔피언' 캐나다의 벽은 높았다. 예선 3전 전패다. 이제 8강 진출에 대한 희망은 사그라지고 있다.
한국은 18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조별예선 세 번째 경기 캐나다전에서 0-4로 패했다. 이로써 예선 3연패다.
첫 경기였던 지난 15일 체코전에서 1-2로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17일 스위스전에서 0-8로 크게 패했다. 공수 모두 밀린 모습이었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평창동계올림픽 3번째 상대인 세계 최강 캐나다에 완패했다. 사진(강릉)=ⓒAFPBBNews = News1
↑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평창동계올림픽 3번째 상대인 세계 최강 캐나다에 완패했다. 사진(강릉)=ⓒAFPBBNews = News1
전날 스위스전의 패배의 여파에 상대는 '세계랭킹 1위'이자 올림픽 3연패를 노리는 캐나다였다.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다. 실제로 경기는 쉽지 않았다.
1피리어드 초반부터 캐나다가 공세에 밀렸다. 캐나다는 7분 36초, 체이 제노웨이로부터 패스를 받은 크리스티안 토마스가 강력한 스냅샷으로 선취점을 얻었다. 2피리어드부터는 한국이 주도권을 잡으며 캐나다를 압박하기도 했다. 그러나 2피리어드 5분 38초를 남기고 두 번째 실점이 나왔다. 캐나다가 슈팅을 때렸고, 이것이 골문 왼쪽으로 벗어났다. 그런데 이 퍽이 펜스를 맞고 그대로 들어갔다.
3피리어드 초반 다시 실점이 나오며 무너졌다. 3분 34초 캐나다의 맥심 라피에르에게 단독 돌파를 허용했고, 한국의 ‘한라성’ 맷 달튼의 가랑이 사이로 퍽을 밀어 넣어 골을 만들어냈다. 승기를 잡은 캐나다는 경기 종료 1분 58초를 남겨두고는 길버트 브룰가 4

번째 골을 넣었다.
예선 3전 전패를 기록한 한국은 아직 예선 탈락은 아니다. 8강 진출을 위한 단판 승부가 남아있다. A-C조의 각 조 1위와 각 조 2위 가운데 최고 승점 팀이 8강에 직행한다. 나머지 네 자리는 남은 8팀이 단판 승부를 통해 결정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남원, 섬짐강 제방 피해 사례 '역대급'... 1천 250명 이재민 발생
  • [종합뉴스 단신] 대법 "평소 허락했어도, 잠든 연인 나체 촬영은 유죄"
  • [종합뉴스 단신]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 대화
  • 보건복지부 장관 "극단적 방안보다 대화와 협의하자"
  • 900명 일하는 덴마크 대형 도축장서 집단감염 발생... 일시 페쇄
  • 정총리 "기상예보 적중률 높여야 해... 근본적 대책 세우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