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말컹 해트트릭’ 화끈한 개막전…경남, 상주에 승리

기사입력 2018-03-04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말컹이 K리그 새 역사를 썼다.
경남FC는 4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2018 K리그1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말컹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화끈한 개막전이었다. 말컹은 전반부터 득점을 몰아치며 공격을 이끌었다. K리그1 개막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이는 말컹이 최초다.
말컹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경남FC가 상주상무를 3-1로 꺾었다. 사진=대한프로축구연맹 제공
↑ 말컹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경남FC가 상주상무를 3-1로 꺾었다. 사진=대한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반 10분 말컹은 선제골을 터뜨렸다. 문전 앞 혼전 과정에서 페널티 지역에 굴절된 볼을 슈팅해 상주의 골문을 갈랐다.
1-0으로 전반을 마친 경남은 후반에서도 매섭게 공격을 이어갔다. 후반 6분 말컹은 최영준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1점을 추가했다.
후반 15분 상주 주민규가 만회골을 넣었으나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후반 16분 말컹이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마무리는 좋지

못했다. 말컹은 후반 34분 임채민을 팔꿈치로 가격해 퇴장 당했다. 이에 10일 열릴 제주 유나이티드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그럼에도 이날 말컹은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말컹은 지난해 K리그2에서 22골 3도움을 기록하며 경남을 K리그1 승격으로 이끌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채널A 수사팀 약진…윤석열 '인의 장막' 둘러싸여
  • 광주천 범람 위기…자동차 지붕만 둥둥
  • 대학병원 수술 연기 잇따라…피해 발생 시 처벌?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