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윤성빈, 세계선수권 제패하면 왜 그랜드슬램?

기사입력 2018-03-05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성빈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금메달 시상식 모습. 사진=MK스포츠 제공
↑ 윤성빈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금메달 시상식 모습. 사진=MK스포츠 제공


윤성빈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금메달의 기세를 세계선수권 우승으로 이어간다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는 말이 나온다. 다른 종목과는 상황이 다르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올림픽 종목의 ‘그랜드슬램’은 특정 선수가 올림픽·대륙종합경기대회·세계선수권·대륙선수권을 모두 제패한 것을 뜻한다.

따라서 대한민국 체육인은 올림픽·아시안게임·세계선수권·아시아선수권을 석권하면 ‘그랜드슬램’이 된다.

하지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주관 스포츠는 동계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지 않고 있다.

동계올림픽에서 치러지는 또 다른 썰매 종목을 관장하는 국제루지연맹(FIL)이 아시아선수권을 ‘아시안 컵’이라는 이름으로 운영하는 것과 달리 IBSF가 인정하는 아시아선수권은 없다.

윤성빈이 유럽 국적자였다면 얘기가 다르다.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은 유럽챔피언십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한민국 윤성빈이 남자스켈레톤 국가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IBSF 공인대회는 동계올림픽과 세계선수권 그리고 월드컵시리즈가 전부다.

따라서 동계올림픽과 세계선수권 금메달 그리고 월드컵시리즈 시즌 세계랭킹

1위를 모두 경험하면 윤성빈은 남자스켈레톤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달성한 것으로 본다.

윤성빈은 2017-18시즌 월드컵시리즈 종합우승(세계랭킹 1위)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9 세계선수권을 윤성빈이 우승한다면 남자스켈레톤 종목을 천하 통일한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북한도 폭우 비상…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황강댐 방류
  • 오늘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방안 발표…50층 재건축 허용하나
  • LA 총영사관 긴급 폐쇄…민원실 직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 산사태 취약 강원영서 300mm 예고…주민들 초긴장
  • 가평 펜션 산사태로 매몰…외할머니·엄마·손자 3대 참변
  • 법사위원장 "오늘은 집의 노예 벗어난 날"…민주, 부동산법 등 단독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