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윤성빈 최대 적수 변동…라트비아 황제→러시아 황태자

기사입력 2018-03-05 15:05 l 최종수정 2018-03-05 1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성빈과 니키타 트레구보프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은메달 확정 후 모습. 사진=AFPBBNews=News1
↑ 윤성빈과 니키타 트레구보프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은메달 확정 후 모습. 사진=AFPBBNews=News1


윤성빈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금메달 이후 목표는 2019 세계선수권 제패다.

이번 시즌까지 경쟁한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라르비아)보다는 황태자 니키타 트레구보프(러시아)가 윤성빈과 정상을 다툴 가능성이 크다.

마르틴스 두쿠르스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전까지 남자스켈레톤 유일무이한 황제였다.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세계선수권 5차례 우승 및 유럽선수권 9연패라는 전무후무한 위업과 대조적인 2010·2014 동계올림픽 2연속 은메달은 오히려 명성에 도움이 됐다.

니키타 트레구보프는 2017-18시즌까지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주니어(23세 이하) 세계선수권 남자스켈레톤 4연패에 빛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마르틴스 두쿠르스가 입상에 실패한 사이 니키타 트레구보프는 은메달을 획득하여 이제 남자스켈레톤 황태자라는 지위에 안주하지 않을 것을 보여줬다.

윤성빈이 2016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세계선수권 남자스켈레톤 준우승자라면 니키타 트레구보프는 2017 월드챔피언십 3위다.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은 동계올림픽 개최연도에는 세계선수권을 열지 않는다. 2019년 2월이 유력한 차기 월드챔피언십 개최지는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휘슬러다.

휘슬러는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스키·루지·스켈레톤·봅슬레이 경기장이 있다. 윤성빈은 휘슬러에서 열린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남자스켈레톤 월드컵시리즈에서 2차례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7-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남자스켈레톤 3차 월드컵을 윤성빈이 거머쥘 당시 은메달리스트가 바로 니키타 트레구보프다.

아이언맨 윤성빈과 황태자 니키타 트레구보프 중 누가 2019 세계선수권으로 차기 황제위에 오를지 벌써 궁금해진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北 피살 공무원 형 "김정은도 사과하는데, 군은 고인 명예 실추"
  • '접속 차단' 디지털 교도소 이틀 만에 주소 옮겨 부활
  • 日 스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위해 김정은 만나겠다"
  • 美 대북전문가 "김정은 사과는 한국 내 반북 여론 우려 결과"
  • 인천공항 "불법 드론 때문에 비행기 2대 김포공항으로 회항"
  • 국민의힘 "살인자 사과에 감사하는 與 모습 역겨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