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오리온 허일영, 희귀 난치 질환 환아 치료비 후원

기사입력 2018-03-05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고양 오리온 간판 슈터 허일영(34)이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을 통해 희귀 유전 질환 ‘누난증후군’을 앓고 있는 조은비 양(14세)에게 300만원을 후원했다.
허일영은 지난 1월 있었던 아들의 돌잔치 축의금을 의미 있게 사용하기 위해 구단과 상의해왔고, 연고지 내 의료기관인 일산백병원과 협의하여 조은비 양을 후원하게 됐다.
조은비 양은 2014년부터 일산백병원에서 누난증후군 치료를 받아왔다. 넉넉하지 않은 가정형편임에도 의료급여를 받으며 치료를 계속 이어올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치료비를 부담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러한 사연을 들은 허일영이 망설임 없이 후원을 결정했다고. 오리온은 조은비 양에게 3월 6일 오후 7시 고양체육관에서 열리는 2017-2018시즌 프로농구 창원 LG와의 홈경기 시구를 맡길 계획이다.
사진=고양 오리온 제공
↑ 사진=고양 오리온 제공
허일영은 “아들이 태어난 이후 부모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됐다”며 “직접적인 후원뿐 아니라 경기장에서도 열정적으로 플레이하는 모습을 통해 많은 아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