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임찬규 3이닝 무실점…LG, 롯데에 5-2 강우콜드 승

기사입력 2018-03-05 16: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안준철 기자] 선발 임찬규가 3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LG트윈스가 롯데 자이언츠와의 연습경기에서 승리했다.
LG는 5일 일본 오키나와 이시카와 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연습경기서 경기 초반 집중력을 앞세워 5-2로 이겼다. 경기는 8회초 진행 중 비로 중단돼 끝났다.
1회말 LG는 롯데 선발 펠릭스 듀브론트에 선취점을 얻었다. 롯데의 불안한 내야수비에 선두타자 안익훈이 출루했고, 박용택의 볼넷과 듀브론트의 폭투가 이어지면서 1-0으로 앞섰다. 듀브론트는 컨디션도 좋지 않았지만, 수비 도움을 받지 못했다. 폭투도 포수 나종덕이 처리할 수 있었던 공이었다.
5일 일본 오키나와 이시카와 야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LG 선발 임찬규가 투구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 5일 일본 오키나와 이시카와 야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LG 선발 임찬규가 투구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2회말 LG는 무사 1,2루 찬스에서 병살이 나왔지만, 2사 3루에서 바뀐 투수 조무근을 상대로 장준원이 적시타를 터트렸다. 계속된 공격에서 2점을 더 뽑아 5-0으로 앞서나갔다.
롯데는 5회초 2사 후 손아섭의 솔로홈런과 6회초 신본기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2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발 경쟁 중인 LG 임찬규는 3이닝 동안 3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43개였으며,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43km를 찍었다. 그 외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를 섞었다.
이 경기는 갑자기 내린 비로 8회초 1사 후까지 진행됐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미 전문가 "트럼프 행정부 당장 '주한미군 감축 계획' 없어"
  • [속보] 트럼프 "비밀경호국, 백악관 밖에서 누군가를 총으로 쏴"
  • 독일 외교장관 "G7에 한국 참여 환영…러시아 반대"
  • 지붕 위 소 구출작전…마취총 쏘고 중장비까지 동원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