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3점슛 5개’ 정영삼 “동료들이 좋은 패스 해줬다”

기사입력 2018-03-22 22:03 l 최종수정 2018-03-22 2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황석조 기자] 필요한 순간마다 터졌다. 베테랑의 품격을 보여준 전자랜드 정영삼(35)이다.
전자랜드는 22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KCC와의 3차전 경기서 100-9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2승1패를 점하게 된 전자랜드는 4강 플레이오프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초중반부터 KCC를 압도한 전자랜드. 공격적인 전술이 잘 먹혀들었다. 그리고 그 순간마다 정영삼이 있었다. 초반 달아나야 하는 순간마다 정영삼의 외곽포가 빛났다. 정영삼은 2쿼터까지 무려 5개의 3점포를 성공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이날 경기 17점 2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정영삼(사진)이 3점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KBL 제공
↑ 정영삼(사진)이 3점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KBL 제공
경기 후 정영삼은 “오늘 경기가 굉장히 중요했다. 빨리 오늘 승리를 가라앉혀야겠다”며 “팀이 준비했던 디펜스가 있는데 그것이 잘 됐다. 다음 경기 준비 잘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2차전서는 존재감이 적었던 정영삼. 달라진 3차전에 대해 그는 “경기를 준비하는 마음은 (언제나) 같다. 쟤 자신이 아니

더라도 (누군가가) 그 정도는 해줬을 것 같다. (3차전은) 동료들이 좋은 패스를 해줬다”고 공을 돌렸다.
정영삼은 “무조건 챔피언결정전에 가고 싶다. 후배들 멤버가 괜찮다. 챔피언 올라가고 싶고 꼭 챔피언이 되고 싶다”고 우승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